2015/16 ‘파리 인 로마’ 공방 컬렉션에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칼 라거펠트. 공방 컬렉션, 핸드백, 메이크업 등 샤넬의 여러 캠페인에서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함께하며 오랜 인연을 이어 오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파리의 한 아파트에서 스모키 아이, 레드 립 그리고 헝클어진 단발머리를 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흑백 영화의 여주인공인 듯 연기했다. 흑백 영상으로 연출했으며 샤넬의 아이코닉 한 컬러인 블랙, 화이트 룩에 실크 크레이프 드레스, 오간자 블라우스 등을 걸쳐 관능미를 더했다.

 

 

 

더불어 ‘파리 인 로마’ 공방 컬렉션 필름에서 새로운 소프트 레더 핸드백 라인도 공개됐다. 이번 2.55 핸드백은 벨벳처럼 부드럽고 흠잡을 데 없는 최고급 카프스킨 레더가 쓰였다. 가죽 본연의 특징을 살리고 보존하기 위해 변형을 최소화한 결과물이기도 하다. 시대를 막론하고 사랑받는 만큼 블랙, 베이지, 브라운, 네이비, 버건디 등 클래시컬한 컬러 팔레트로 구성됐다. 일부 제품에서는 그로그랭 리본이나 자카드 모티브의 메달리온 장식이 얹어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