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뽐내는 것도 모자라 애지중지 아끼는 더블유 에디터들의 레어템을 소개한다. 특급 비밀인 구매처까지 공개!

 

공룡다육이_sy

주말이면 북적이는 연남동 플리 마켓에서 만날 수 있는 일명 ‘공룡 다육’
단순히 장식용 공룡 미니어처가 아니라 공룡들이 등에 손가락 크기의 다육식물을 업고 있다.

 

01_Y

SNS에서 폭풍 관심을 끈 핑크 휴지.
해외에서 수입되는 비싼 컬러 휴지를 제치고 코디(Codi)에서 도톰한 3겹으로 선보인 빨간 롤화장지다.
18롤이 들었는데도 소셜커머스 가격은 7,500원.
참고로 수입 컬러 휴지는 2롤에 3만 원을 호가한다.

 

03_Y

국내 이솝(Aesop) 매장에는 입고되지 않는 마우스워시.
홍콩 이솝 매장에서 약 3만 원 대에 구매했다.
가글 하기 편하게 유리컵도 포함돼 사무실에 두고 사용하기 좋다.
한국에서는 직구나 구매대행으로 만날 수 있다.

미국에서 지금 가장 핫한 세 자매 뮤지션, 하임(Haim).
작사, 작곡까지 직접 하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 세 자매의 한정판 바이닐(Vinyl)이다.
아마존에서 세컨드 핸드 제품으로 약 2만 원에 구매했다.

 

포스트잍1_sy

디지털 에디터 S가 선물 받은 수영 선수 메모지.
종류 별로 물속에서 다른 자세를 취하고 있어 보고 쓸 때마다 귀여운 매력을 풍긴다.
메모지를 건넬 때 받는 이의 감탄을 들을 정도.

 

2016-06-08 12.05.54

최근 7-90년대 성냥을 중고로 구입해서 사들이는 디지털 에디터 Y를 위해
디지털 에디터 S가 강원도 평창 할머니 댁에서 발견한 미니 담뱃갑 성냥을 선물했다.
담뱃갑보다는 살짝 작은 크기로 바닥 면에 적린이 붙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