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

봄이라는 단어를 듣는 것만으로도 마음까지 설레이는 계절. 뷰티 크리에이터 라뮤끄가 더블유를 위해 설레이는 봄날의 데이트를 위한 필살의 팁을 전합니다.

Tip 1 음영 아이 섀도의 마법
베이스 섀도라면 무조건 바닐라 톤을 발라야 한다는 룰을 깨뜨려라. 자연스럽게 음영을 줄 수 있는 브라운 톤의 아이 섀도를 엷게 펴 발라주면 제 아무리 붉은 아이섀도라도 얼굴에서 동동 떠보이는 일 없이 고급스럽고 세련되어 보인다. 바를 때는 쌍꺼풀 라인보다 살짝 바깥쪽까지 펴 발라줄 것.

Tip 2 작은 얼굴을 위하여
‘나 컨투어링 했어!’라고 대놓고 티 내고 싶지 않으나 솜씨가 부족하여 엄두가 안 난다면? 브러시와 음영 아이 섀도를 준비하자. 브러시에 음영 섀도를 적당량 묻힌 뒤 고개를 돌려 귀 밑의 턱 끝을 중심으로 작은 원을 그리듯 브러시를 굴려주자. 얼굴의 옆 가로 길이를 줄여서 작아 보이게 해주는 것이다. 단, 각진 턱 끝의 뒷 부분부터 시작해서 앞으로 넘어와야 티 안 난다는 사실.

Tip 3 콧대를 오뚝하게 세우는 법
눈썹이 시작되는 앞머리 부분에서 콧등 방향으로 사선으로 음영을 준다. 그런 뒤 코끝을 터치하는데 어려 보이고 싶다면 코끝을 잘라주는 느낌으로 콧망울 아래쪽에 음영을 주되 콧망울의 위쪽의 비주 양 옆에도 터치를 해 콧망울 끝이 동그랗게 보이도록 만들어준다. 마지막으로 콧 등 중간 부분에서 가로 방향으로 두 세번 가볍게 터치해주면 좀 더 자연스럽게 콧대가 높아 보인다.

Tip 4 속눈썹, 확실히 길고 자연스럽게 붙이기
먼저 인조 속눈썹 풀은 인조 속눈썹이 아닌 아이라인 부분(속눈썹이 난 곳에 최대한 가까운 곳)에 아이라인을 그리듯 발라준 뒤 인조 속눈썹을 붙인다. 이러면 인조 속눈썹이 만세를 하듯 하늘로 바짝 솟아 오르는데 그 상태로 풀이 마르기를 기다린 뒤 속눈썹용 픽서를 본래의 속눈썹과 인조 속눈썹에 각각 꼼꼼히 발라준다. 그런 뒤 살짝 말린 뒤 뷰러를 이용해 올려준다. 단, 집어주는 것이 아니라 뷰러의 가장자리를 이용해 속눈썹을 인조 속눈썹에 붙여준다는 느낌으로 밀어 올려준다. 이렇게 해준 뒤 뷰러로 속눈썹을 잡아주면 끝!

 

그녀의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