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식 디테일


이번 시즌에는 전반적으로 80년대식 패션에서 디테일을 차용해온 경우가 많았는데, 아크네 스튜디오의 조니 요한슨 역시 이 트렌드를 흥미롭게 반영했다. 그는 80년대 미국 펑크 밴드인 더 크램프스(The Cramps)의 팬이었는데 그들의 룩이나 무대에서의 애티튜드에서 영감을 받은 컬렉션을 완성한 것. 아크네의 베스트셀러인 큼직하면서도 기하학적인 포인트가 있는 아우터들은 여전히 매력적이었고, 레오퍼드 무늬, 줄무늬의 이너웨어와 타이츠를 사용해 마치 입지 않은 듯 연출하는 스타일링도 멋졌다. 여기에 아크네하면 빼놓을 수 없는 슈즈에서도 발가락을 훤히 드러낸 납작한 샌들에서부터 투박한 사이하이 부츠까지 다양한 모양을 선보여 아크네의 팬이라면 당장이라도 매장에 달려가고 싶게 만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