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의 빈티지한 로맨스가 거리를 휩쓴 밀라노의 패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