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이 지나면 없는, 개의 아름다운 흑백 사진 전시를 소개한다

 

 

흑백 사진에는 배제의 미학이 있다. 컬러를 과감하게 몰아낸 프레임 속에서 피사체는 단순하지만 강력한 힘을 얻는다. 삼청동에서 열리고 있는 개의 사진 전시는 블랙 화이트의 심플한 아름다움을 만끽하기에 충분하다

한영수 작가의 전시 <서울, 모던 타임스>에서 만나는 1950, 60년대 서울의 풍경은 흔히 그려지는 저개발 시대의 그것과 사뭇 다르다. 전후의 가난함을 사회고발적으로 드러내거나 추억으로 포장하기보다는 시절 멋쟁이들의 모던함을 탐미적이고도 여유로운 시선으로 바라본다. 트렁크 갤러리에서 2 29일까지. 한편 핀란드 사진가 펜티 사말라티의 <Here Far Away> 흑백 사진의 부드러운 질감과 섬세한 계조가 돋보인다. 손바닥 한두 크기의 작은 프린트 속에 스칸디나비아, 소련 등의 풍경이 마치 연필로 스케치한 몽환적으로 또한 밀도 높게 펼쳐진다. 공근혜 갤러리에서 2 28일까지. 갤러리는 도보로 10 거리에 있으니 주말에 삼청동 외출을 계획해 보는 것도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