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의 여왕, 소니아 리키엘(Sonia Rykiel). 그녀는 현대적인 여성이 원하는 실용적인 우아함에 대해 특유의 유쾌한 스트라이프 니트 웨어로 화답했다. 그리고 오늘날 그녀의 이름 아래 컬렉션을 선보이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줄리 드 리브랑 역시 그 정신을 잊지 않았다. 경쾌하고 모던하게, 무엇보다 여성들이 원하는 바로 그 지점에 서서.

줄무늬를 빼곤 소니아 리키엘을 논할 수 없다. 올봄, 소니아 리키엘의 줄리 드 리브랑(Julie de Libran)은 프리 스프링 컬렉션을 통해 소니아 리키엘이 사랑한 강렬한 줄무늬를 다채롭게 재해석했다. 때론 긍정의 기운을 담은 무지개 프린트의 데이 웨어로, 때론 메탈릭한 시퀸 장식으 로 줄무늬를 표현한 파티 룩으로 말이다. 한편 S/S 컬렉션에선 흰색과 베이지색의 뉴트럴 컬러를 우아하 고 나긋하게 해석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눈에 띄는 면모는 바로 롱앤린 실루엣의 나른한 감성과 여성스러운 라인. 그리고 니트를 넘어 우븐 소재도 적극 활용해 실용성을 더한 룩 중에서도 눈여겨 보아야 할 것은 보이프렌드 룩이었다. 또 핀 스트라이프 패턴의 슈트 룩으로 소니아 리키엘이 추구해온 시크한 워킹 우먼의 룩을 현대적 방식으로 표현하며, 리브랑이 시대와 적극 소통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지난 1월 8일 청담동 갤러리 원에서 펼쳐진 소니아 리키엘의 2016 S/S 시즌 프레젠테이션 현장에선 소니아 리키엘의 ‘오늘’을 엿볼 수 있었다. 메인 라인뿐만 아니라 세컨드 라인인 소니아 바이 소니아 리키엘(Sonia by Sonia Rykiel)을 통해 소니아 리키엘 여사가 꽃피운 사랑스러운 프렌치 감성을 넘어 오늘날 글로벌한 컨템퍼러리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소니아 리키엘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 소니아 바이 소니아 리키엘은 S/S 시즌 컬렉션을 통해 무지개, 입술, 하트 등 시그너처 모티프를 활용한 위트 있고 사랑스러운 프린트 룩을 대거 선보였다. 한편 프리 스프링 컬렉션도 함께 선보였는데, 전 시즌보다 한층 더 영하고 편안한 실루엣으로 등장한 의상들은 트렌디한 동시에 캐주얼한 감성을 추구하는 젊은 여성의 감성을 대변했다. 파스텔 색상의 니트 웨어, 양귀비꽃 프린트의 셔츠 드레스, 스트리트 인기 아이템인 스웨트셔츠에 이어 줄리 드 리브랑이 아끼는 데님 라인까지, 풍성한 컬렉션은 즐거운 선택의 고민을 안겨줄 듯했다.

지구상의 여성이 무엇을 입고, 어떤 삶을 즐기고 싶어 하는지에 귀 기울인 소니아 리키엘. 패션의 전설이 남긴 견고한 아름다움이 어떻게 진화해 시대와 소통 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리브랑이 이끄는 소니아 리키엘의 열쇠는 바로 동시대의 모던한 여성들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