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반대편에서 나와 똑같이 생긴 사람을 발견한다면? 25년 동안 서로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다 페이스북으로 서로를 찾은 쌍둥이 자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트윈스터즈>가 그들이 태어난 고향인 한국으로 온다.

movie_image

SNS는 사람들 관계에 축복일까? 팔로어들 사이에 인기를 얻고, 이야기가 통하는 사람과 메시지를 주고받다가 연인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는 건 아름다운 가능성이지만 사만사와 아나이스의 스토리는 ‘좋아요’ 정도의 표현으로 모자라다. 자신과 똑같이 생긴 얼굴을 페이스북에서 발견한 두 사람은,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서로가 한 살도 되기 전에 헤어진 일란성 쌍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LA에서 사는 배우 사만사는 아나이스의 친구 신청을 받았을 때 자신과 똑같이 생긴 프로필 사진을 보고 모니터 앞에서 얼어버렸다고 한다. “나에게 샘은 웜홀을 지나 평행우주로 가는 것 같아요.” 한편 프랑스 가정에 입양되어 성장하고 런던에서 패션을 공부한 아나이스는 이렇게 말했다. 쌍둥이 자매가 존재하는 줄도 모른 채 살던 두 사람은 25년 만에 서로의 주근깨를 대조하고, 귀의 모양은 얼마나 닮았나 확인하고, 마침내 만나 키를 대보게 되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트윈스터즈>는 영화 일을 하는 사만사가 이 엄청난 이야기의 처음부터 기록으로 남겨두어야겠다는 마음으로 비디오 블로그에 하나, 둘 업로드한 클립들로부터 출발했다. 이 놀라운 사연을 들은 친구들이 “이건 영화로 만들어야 해!”라는 말을 건네면서 더 많은 사람들과 이 이야기를 나누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공개되어 뜨거운 반응을 얻었으며, 3월 3일 개봉한다. 사만사와 아나이스가 덧붙이는 말 한 가지는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이 입양아에 긍정적인 생각을 가졌으면 하는 것. “입양은 사랑이라고 꼭 말해주고 싶어요.”

25년 만에, 두 사람이 서로의 인생에 나타나면서 삶은 어떻게 달라졌나?
아나이스  여행을 더 다니고 서로의 나라에 대해 알아가고 더 많아진 가족과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스카이프도 더 많이 하고 크리스마스 선물도 더 많이 받고 식당 예약할 때 좌석을 많이 잡아야 한다. 하하하!
사만사  내가 워낙 긍정주의자라서 그런지 아나이스가 나타나기 전과 후 삶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느낀다. 이전이나 지금이나 행복한 건 마찬가지니까. 다만 앞으로 더 잘될 것이고, 난 절대로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은 기묘한 안도감을 준다.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던 똑 닮은 외모 말고, 두 사람이 서로를 알아가면서 발견한 공통점은 무엇이 있었나?
사만사  웃음소리! 아나이스와 내가 동시에 웃으면 누구의 웃음소리인지 분간하기가 힘들다.
아나이스  너무나 많은 부분이 비슷해서 가끔 소름 돋는다. 서로 관찰하는 걸 즐기는데 아직까지 다른 점은 잘 모르겠다.

사만사는 <트윈스터즈>의 공동 연출이자 작가이기도 하다. 이 다큐멘터리 영상을 영화관에서 만나게 될 관객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나?
사만사 가족 사이를 막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는 것, 그리고 사랑의 위대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둘 중 누군가 페이스북을 하지 않았다면, 두 사람은 영영 만나지 못했을까?
사만사 우리가 서로 만나지 못했을 가능성이 더 희박할 것 같다. 그저 사실 같지 않을 뿐이다. 소셜미디어에 정말로 많이 감사해야 할 일이다.
아나이스  글쎄요, 누가 알 수 있을까. 다만 소셜미디어가 우리의 만남을 더 빠르고 쉽게 해줬다는 점은 확실하다.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를 통해서 새로운 누군가를 발견하기를 열망하고, 주변의 사람들과 더 가까워지기를 바라지만 사실 남들의 화려해 보이는 삶을 겉만 보며 소외감을 느끼는 경우도 적지 않다. 페이스북의 가장 기적적인 면을 체험한 두 사람의 SNS에 대한 견해는 어떤가?
사만사  어디에든 긍정적인 면은 있다. 나와 아나이스에게 일어난 일이 최고로 긍정적인 면이라고 확신한다. 사람들은 페이스북에서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면서 그걸 부정적인 면이라고 한다. 그러나 우리가 바로 긍정적인 면의 증거다. 소셜미디어는 전 세계를 연결해주니까.
아나이스  비판하고 부정적인 면을 찾는 것이 언제나 더 쉽다. 그러나 솔직히 말해서 소셜미디어는 정말 대단한 통신 수단이자 발명품 아닌가?

두 사람이 서로의 인생에 나타난 이후로 페이스북 라이프는 어떻게 달라졌나?
사만사  우리 둘이 어떻게 살고 뭘 하려는지 사람들에게 계속 알려주는 좋은 통로가 되었다.
아나이스  사만사를 놀리려고 새로운 이모티콘을 찾아 보내고 사만사가 읽었는지 확인하게 되었다.

다큐멘터리가 완성되고, 개봉 이후 사람들과 만나면서 두 사람은 무엇을 느끼고 있나?
사만사  우리가 같이 있으면 사람들이 알아보는 게 재미있다. 그리고 사람들이 다가와서 자신들의 이야기를 우리와 나누려고 한다는 것도 멋지다. 그 사람들의 이야기와 경험을 듣는 게 정말 좋다.
아나이스  그 이후 우리는 우리와 비슷하거나 말도 안 되는 엄청난 일을 겪은 사람들과 그들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건 참 근사한 일이다.

서로의 존재를 알고 나서 두 사람이 가져온 입양에 대한 태도, 혹은 입양아로 자란 경험을 바라보는 관점에 변화가 생겼다면, 어떤 식으로 달라졌나?
사만사  아나이스를 만나기 이전이나 지금이나 입양에 대한 내 생각은 변함이 없다. 오히려 아나이스를 만나게 된 게 입양에 대한 내 생각을 더 확고하게 해주었다. 전부 좋은 면만 가지긴 어렵겠지만, 입양에도 많은 사랑이 있다는 걸 말하고 싶다.
아나이스  사만사와 나의 이야기가 입양 가족에게 따듯한 희망을 주었으면 좋겠다. 입양도 사랑의 형태라는 것을 모두가 알아주고  마음의 평화를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