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아티스트와 협업을 즐기는 프랑스 컨템퍼러리 브랜드 일레븐 파리가 이번엔 바스키아의 작품을 선택했다

소스 (7)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키스 해링, 앤디 워홀, 장 미셸 바스키아는 우산과 티셔츠와 재킷과 팬츠 같은 것을 계속 남기도 또 남긴다’라는 말은 패션업계에서 우스갯소리로 자주 하는 말이다. 패션계 3대 협업은 아마 이 세 아티스트와의 만남이 아닐까? 하지만 프랑스 컨템퍼러리 브랜드 일레븐 파리와 장 미셸 바스키아 작품의 이번 협업은 조금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낙서, 인종주의, 해부학, 죽음, 만화 등 바스키아의 작품 세계에 녹아 있는 다양한 요소 중 가장 밝은 부분에 포커스를 맞춘 것. 캔버스를 빼곡히 메운 바스키아의 그림에 여유를 더했다고 해야 할까? 그림과 그림 사이의 넉넉한 여백은 정신 사납고, 어지럽다며 그라피티를 꺼리던 이들조차도 한번쯤 돌아보게 할 정도. 그 중에서도 재킷 뒷면에 바스키아의 ‘Sugar Ray Robinson 1982’ 작품 속 왕관을 프린트한 가죽 재킷은 남녀노소 구분 없이 다양한 취향의 사람들에게 공감을 받을 만한 아이템이다. 자, 여기서 중요한 것 한 가지! 같은 아티스트의 작품을 가지고 여러 브랜드에서 협업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협업의 홍수 속에서 괜찮은 협업은 어떻게 알아봐야 할까? 일단 적당한 가격은 필수다. 협업이라는 훈장을 붙여놓고, 터무니없는 가격을 붙이는 건 옳지 않다. 둘째 아티스트의 작품이 어떤 실루엣의 옷에 담겼느냐가 중요한 요소인 것. 여자 핏도 잘 알고, 남자의 핏도 잘 아는 유니섹스 브랜드라면 일단 안심! 마지막으로 작품을 고스란히 옮겨놓는 것보단 브랜드에 맞게, 혹은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는지도 살펴봐야 한다. 옛것을 그대로 답습하거나, 고스란히 작품을 옮겨놓는 건 너무 고리타분하니까. 쓰고 보니, 일레븐 파리와 장 미셸 바스키아의 협업은 이 모든 조건을 충족시킨다. 그들은 언제나 주위를 둘러보며 사람들이 흥미를 느낄 만한 요소를 찾는다. 그것도 재빠르게. 그뿐인가, 합리적인 가격은 말할 것도 없고, 여자 옷을 남자가, 남자 옷을 여자가 입어도 늘 만족스러운 피팅감도 손가락을 치켜들게 하기 때문이다. 자, 이만하면 오는 1월 장 미셸 바스키아 협업 제품을 겟하러 매장에 가지 않을 이유는 없다.

소스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