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의 대명사 화이트 셔츠의 일탈. 반항기와 자유로움이 가득한, 소매가 길게 변형된 화이트 셔츠를 입는 7가지 방법.

WB86475_R1C

어깨가 늘어진 듯 변형된 디자인의 코트는 베트멍 by 무이 제품. 6백30만원. 잔잔한 꽃무늬의 집업 재킷과 맥시스커트는 루이 비통 제품. 가격 미정.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큼지막한 초록 원석 귀고리는 구찌 제품. 가격 미정.

전복된 클래식
젊고 자유로운 세대는 늘 클래식을 자유자재로 변형하기 마련. 지나치게 길게 변형해 손을 완전히 덮는 화이트 셔츠와 구부정하게 과장된 어깨가 특징인 오버사이즈 코트의 만남은 쿨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보란 듯이 넓은 맥시스커트를 매치하고, 한쪽에만 큼지막한 귀고리를 달아 스타일의 방점을 찍는다.

지퍼 장식의 MA-1 항공 점퍼는 3.1 필립 림 제품. 가격 미정. 도톰한 형광색 니트는 MM6 제품. 73만원.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니트 소재 보디슈트는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제품. 가격 미정.

지퍼 장식의 MA-1 항공 점퍼는 3.1 필립 림 제품. 가격 미정. 도톰한 형광색 니트는 MM6 제품.
73만원.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니트 소재 보디슈트는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제품. 가격 미정.

톰보이식 밀리터리
어딘지 모르게 껄렁해 보이는 MA-1 항공 점퍼. 칼라를 밖으로 쏙 뺀 화이트 셔츠를 매치하면 보이시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심심한 아우터 대신 과감한 보디슈트에 형광색 니트의 긴 소매를 툭 늘어뜨려 위트를 더하는 것도 방법. 다리 노출이 부담스럽다면 골반에 걸칠 수 있는 디스트로이드 데님 팬츠를 덧입어도 좋다.

손으로 그린 듯한 프린트가 인상적인 가죽 코트는 꼼데가르송 제품. 2백45만원. 두툼한 패딩 코트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1 8만7천원. 퍼가 부착된 데님 팬츠는 펜디 제품. 가격 미정. 감각적인 배색의 빅 백은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원석 반지와 부츠는 모두 디올 제품. 가격 미정.

손으로 그린 듯한 프린트가 인상적인 가죽 코트는 꼼데가르송 제품. 2백45만원. 두툼한 패딩 코트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1 8만7천원. 퍼가 부착된 데님 팬츠는 펜디 제품. 가격 미정. 감각적인 배색의 빅 백은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원석 반지와 부츠는 모두 디올 제품. 가격 미정.

레이어링의 귀재
상식을 벗어날 때 매력은 배가된다. 패딩 코트 위에 오버사이즈 코트를 덧입으면 드라마틱하면서도 풍성한 실루엣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단추를 풀어, 안에 레이어링한 셔츠 자락과 속살을 살짝 내비치는 건 센슈얼한 무드를 더할 수 있는 한 방의 무기.

퍼 장식의 오렌지색 패딩 재킷은 4백85만원, 빨간색 크롭트 톱은 1백59만원, 둘 다 펜디 제품. 별 모티프 장식의 주름 스커트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퍼 장식의 오렌지색 패딩 재킷은 4백85만원, 빨간색 크롭트 톱은 1백59만원, 둘 다 펜디 제품. 별 모티프 장식의 주름 스커트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볼륨을 높여요
퍼 장식의 큼직한 패딩 재킷을 선택했다면 나머지 아이템은 직선적이고 간결한 것으로 매치해 패딩 재킷 자체에 집중도를 높이는 것이 좋다. 즉, 장식 없는 크롭트 톱, 소매가 툭 떨어지는 화이트 셔츠, 수직으로 떨어지는 주름 스커트 등을 더하면 패딩 재킷의 풍성한 볼륨감을 부각시킬 수 있다.

WB85531_R1C

여유로운 핏의 체크 셔츠는 1백79만원, 동그란 스터드 장식의 터틀넥 톱은 1백만원대, 둘 다 알렉산더 왕 제품.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1. 8만7천원. 진주 모티프 귀고리는 먼데이 에디션 제품. 8만5천원. 볼드한 실버 커프스는 다비데 초이 제품. 97만원. 퍼를 패치워크한 데님 스커트, 가죽 라인 장식의 부츠는 모두 가격 미정. 톰 포드 제품.

쿨한 파자마
살짝 낙낙한 파자마 셔츠 안에는 화이트 셔츠 본연의 매력을 살려 담백하게 껴입는다. 소매를 내려 손등을 덮는 실루엣은 룩을 한층 우아하게 만들어준다. 여기에 차갑고 모던해 보이는 실버 커프스와 이질적으로 퍼를 덧댄 데님 스커트를 입으면 트렌디한 파자마 룩을 연출할 수 있다.

WB86228_R1C

날렵한 실루엣이 멋진 케이프 코트는 발렌티노 제품. 6백50만원.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시퀸 장식의 모자는 랑방 제품. 1백59만원. 피시넷 타이츠는 프로엔자 스쿨러 제품. 가격 미정. 반짝이는 페이턴트 가죽 부츠는 디올 제품. 가격 미정.

풀어진 테일러링
화이트 셔츠의 매력을 잘 드러내는 조합은 역시 테일러링이 잘된 아이템이다. 단, 격식을 차리기보다 살짝 풀어진 듯 연출하면 재미를 더할 수 있다. 반듯한 케이프 코트 안에 셔츠 소매의 단추는 풀고, 팬츠를 생략한 대신 피시넷 타이츠를 매치해 독특한 느낌을 줄 것. 밋밋한 룩에 조형적인 페도라까지 더해주면 금상첨화.

칼라가 넓은 가죽 재킷과 마감 처리를 하지 않은 롱스커트는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제품. 가격 미정. 카키색 크롭트 톱은 프리마돈나 제품. 21만8천원.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선명한 빨간색 스웨이드 가죽 부츠는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칼라가 넓은 가죽 재킷과 마감 처리를 하지 않은 롱스커트는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제품. 가격 미정. 카키색 크롭트 톱은 프리마돈나 제품. 21만8천원. 소매가 긴 화이트 셔츠는 렉토 제품. 18만7천원. 선명한 빨간색 스웨이드 가죽 부츠는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서로 다른 길이감
위아래 길이감이 서로 다른 아이템을 층층이 덧입으면 모던한 레이어링이 완성된다. 재킷은 짧게, 셔츠는 재킷보다 길게, 스커트는 훨씬 길게. 스커트 위로 셔츠가 비집고 나오는 방식 또한 러프한 멋을 더해줄 수 있다. 레이어링에만 집중하려면 의상은 모노톤으로 맞추고 부츠 같은 액세서리로 컬러 악센트를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