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을 살짝 드러낸 고혹적인 모습으로 등장한 배우 김성령. 세월이 비껴간 듯 변치 않는 미모가 아름답다.

Kimsungrye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