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스틱 컬러 하나만 바뀌어도 미묘하게 다른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차예련의 찰나가 여기 담겼다. 유혹적으로 반짝였다가도 하늘하늘한 꽃잎처럼 연약해 보이고, 당당하면서도 편안해 보인다. 랑콤의 뮤즈가 된 차예련의 겨울은 장밋빛 인생을 향해 화려하게 흘러가고 있다.

RED STARDUST
파티 룩이라고 해서 욕심부릴 필요는 없다. 잘 가꾼 듯 윤기 나는 피부에 황홀하도록 강렬한 레드 립, 적당한 밸런스를 이루는 아이 메이크업이면 충분하다.

뗑 미라클 아우라 파운데이션을 다이아몬드 스폰지의 둥근 부분으로 펴 바른 후, 크림 블러셔로 광대를 감싸듯 펴 발라 얼굴 윤곽을 잡는다. 컨실러와 파운데이션을 1:1의 비율로 섞어 다이아몬드 스폰지의 삼각형 부분을 이용해 잡티나 굴곡이 진 부분을 커버한 뒤 소량의 파우더로 유분을 잡아준다. 눈썹은 생토노레 팔레트의 아이섀도 중 헤어 컬러와 비슷한 컬러를 골라 도톰하게 음영을 주면서 그린 다음, 펜슬로 깔끔하게 마무리한다. 팔레트에 내장된 아이섀도 브러시로 콧대와 눈썹 앞머리 부분까지 깊이 있게 음영을 준 후 마스카라를 바른다. 마지막으로 립은 컨실러 펜슬로 입술 바깥 부분을 깨끗하게 잡아준 다음 압솔뤼 루즈 데피니션(마틸다 레드)을 브러시로 전체적으로 펴 발라 풀 립을 완성한다.

VIOLET POTENT
보랏빛 립스틱에 선뜻 손이 가지 않았다면 그건 아직 발라보지 않아서다. 그녀처럼 매트한 텍스처에 살짝 윤기만 더해줘도 평범하지 않으면서도 매력적인 여자로 변신할 수 있다.

페이스 오일을 뗑 미라클 아우라 파운데이션에 섞어 촉촉한 느낌을 살린 피부를 표현한다. 다이아몬드 스폰지로 광채를 살려 터치해 마무리하고 파우더는 하지 않는다. 대신 블러쉬 쉽띨(로즈 발레리나)로 살짝 얼굴에 생기를 더해준다.아이라이너로 눈매를 잡아준 다음 그랑디오즈 스머지프루프 마스카라를 눈 앞머리부터 눈꼬리까지 꼼꼼히 발라 웅장한 컬이 살아 있는 아이 메이크업을 연출한다. 립은 압솔뤼 루즈 데피니션(바이올렛 피버)으로 입술 전체를 메우며 또렷하게 바른다. 좀 더 생기를 주고 싶다면 립글로스로 촉촉한 텍스처를 더해줘도 좋다.

LIKE DRIED ROSE
트렌드 컬러로 돌아온 말린 장미 립 컬러는 이제 더는 ‘엄마 립스틱’이 아니다. 내 입술처럼 자연스럽고 꽃잎만큼 예쁜 장미 컬러는 바로 이런 색이다.

생토노레 팔레트의 연한 컬러부터 눈두덩에 레이어드한다. 이때 크림 타입 섀도 이프노즈 다즐링(브론즈)을 함께 사용하면 촉촉한 반짝임을 더할 수 있다. 쌍꺼풀 라인에는 브라운 섀도를 여러 번 펴 바른 후 펜슬 타입 아이라이너로 속눈썹 가까이 그려 눈매를 잡아준다. 꼬리 부분은 약간 길게 빼주고 포인트 브러시로 펜슬 그린 부분을 펴서 그러데이션해준다. 컨실러로 입술색을 정돈한 다음 립 브러시보다 더 도톰한 섀도 브러시를 이용해 압솔뤼 루즈 데피니션(와인 버건디)을 입술에 바른다. 이때 입술 안쪽을 더 진하게 표현한 후, 같은 톤의 아이섀도를 살짝 두드려 파우더리하게 마무리한다. 피부 표현은 입술과 동일하게 뗑 미라클 아우라 파운데이션을 바른 후 파우더로 마무리해 보송한 느낌으로 연출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