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보다 반짝이고 빛나며 한없이 투명한, 마치 프랑수아즈 사강의 펜끝에서 탄생한 듯 달콤한 멜랑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