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워야만 하는 대상으로 치부되던 ‘낙서’. 장 미셸 바스키아와 같은 선구자 덕분에 예술과 하위문화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던 낙서 프린트가 어느 날 런웨이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제 고급스러운 하이패션마저 캔버스 삼아버린 낙서의 위풍당당한 기세.

클레어 바로우
심오한 세계
런던을 베이스로 활동하는 클레어 바로(Claire Barrow)는 이미 카린 로이펠드, 리한나를 팬으로 거느린 신예 디자이너다. 알코올, 록밴드 등 펑크 하위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직접 그린 커스텀 가죽 재킷으로 유명하며, 이번 시즌 인간의 복잡 미묘한 내면 세계를 담아낸 추상적 드로잉을 선보였다.

돌1체

동심으로 돌아가요
돌체&가바나(Dolce & Gabbana)의 듀오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이번 시즌, 강렬한 디지털 프린트 대신 조카들이 크레용으로 그린 유치한 그림을 실크 드레스 위에 프린트했다. 쇼 전체 테마인 ‘가족애’를 표현한 것으로, 그림을 보는 것만으로 어린 시절 향수에 젖게 한다.

라프시몬스1

그 시절, 기억나
라프 시몬스(Raf Simons)는 자신의 추억이 서린 수첩을 들춰, 대학 시절 통과의례의 기억을 모슬린 코트로 재현했다. 해괴한 해골 그림이며, 의미를 알 수 없는 문장들만 봐도 그 스트레스가 어땠을지 짐작이 가지만, 라프는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낙서로 뒤덮인 우아한 코트를 만들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