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티 내는 게 미덕인 시대다.

1. 클래식한 GG 로고 버클이 인상적인 송아지 가죽 소재 벨트는 구찌 제품. 65만원.
2. 복고풍 디자인의 자수 머플러는 꼼데가르송 제품. 5만8천원.
3. 큼직한 사자 로고가 강렬한 미니 백은 베르수스 제품. 55만원.
4. 주얼, 자수, 스팽글 장식이 패치워크된 장지갑은 덱케 by 톰그레이하운드 제품. 32만5천원.
5. 프레피 스타일의 생기 넘치는 녹색 아치 로고 크루넥 티셔츠는 슈프림 제품.
6. 벨벳 소재에 섹시하게 자수 처리된 로고 뱅글은 샤넬 제품. 가격 미정.
7. 자수 로고와 옷 여기저기에 패치가 붙어 있는 스타디움 점퍼는 오프닝 세레모니 by 비이커 제품. 93만5천원.
8. 한쪽 눈을 감은 귀여운 캐릭터 로고 백은 플레이 노모어 by 비이커 제품. 22만5천원.
9. 보드라운 퍼 소재의 스트라이프 크루넥은 스투시 제품. 11만5천원.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