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동안 <더블유> 패션팀 기자들이 발에 땀나게 돌아다닌 2015 F/W 프레젠테이션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