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고대하던 밀란 패션위크의 문이 열렸다! 밀란에서의 첫 날, 더블유 에디터가 보고 듣고 느낀 모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