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층 성숙하고 농밀한 분위기로 돌아온 원더걸스 유빈과 예은. 이들이 빚어낸 센슈얼하고 드라마틱한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