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오질 않네. 지금 내 옆엔 누군가가 필요해.’ 빈지노와 황승언의 짙고 어두운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