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갛고 투명한 얼굴 그리고 그 위에 얹힌 레드 립, 아주 단순한 조합이지만 이것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메이크업이 또 있을까? 배우 배두나가 나스와 만나 이 간결한 아름다움의 정수를 펼쳐 보였다.

LADY IN RED매끈하고 고른 피붓결과 톤의 표현을 위해 포어 리파이닝 프라이머를 바르고 올 데이 루미너스 웨이트리스 파운데이션을 한 방울만 덜어내어 얼굴 전체에 얇게 펴 발랐다. 래디언트 크리미 컨실러(바닐라)를 눈 밑과 볼, 코, 입 주변에 두들기듯 발라 깔끔한 피부 톤을 연출했다. 하이라이팅 효과와 입체감을 더하기 위해 더 멀티플(코파카바나)을 콧대와 눈가 C존, 입술 바로 윗부분에 발라 피부 표현을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립 브러시를 이용해 어데이셔스 립스틱(샬롯)을 입술 아우트라인까지 꽉 채우는 느낌으로 발랐다.  모두 Nars 제품. 체인 장식의 검정 슬리브리스 톱은 Celine 제품.  나스와 배우가 함께하는 작업은 처음이다. 촬영은 어땠는지 궁금하다.배두나 시작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사다(그는 나스의 인터내셔널 리드 메이크업 스타일리스트다)의 제안이었어요. 전 그의 메이크업을 좋아하는데 다른 메이크업 아티스트와는 달리 자신의 테크닉을 모델의 얼굴에 한껏 발휘하는 데 열중하기보다 모델이 가진 매력을 극대화하는 데 더 신경 쓰지요. 어떻게 보면 내면에 숨어 있는 아름다움마저 끌어낸다고 할까요? 그래서 과연 이번에는 제가 몰랐던 어떤 매력이 드러나게 될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했어요.결과는 역시 맘에 들었죠.
LIP ATTRACTION파운데이션은 생략하고 래디언트 크리미 컨실러(바닐라)로 눈 밑을 밝히고 손가락을 이용해 양 볼과 콧방울, 턱 끝에 두드리듯 발라 피부 톤만 자연스럽게 밝혔다. 피치 골드빛이 감도는 눈은 벨벳 섀도우 스틱(헐리우드 랜드)을 두세 번에 걸쳐 덧바른 것. 자연스러운 아이 메이크업을 위해 아이라이너는 생략하고 어데이셔스 마스카라로 속눈썹만 발라줬다. 깨끗하고 투명해 보이는 피부 톤을 극대화하기 위해 오렌지빛이 감도는 레드 립스틱인 어데이셔스 립스틱(라나)을 발라 메이크업을 마무리했다.  모두 Nars 제품. 검정 뷔스티에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흔히들 ‘당신이 먹는 것이 곧 당신이 된다’ 라든가 ‘당신의 생각이 얼굴을 만든다’ 식의 말을 많이 한다. 이렇게 단순히 예쁘다, 밉다를 떠나서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만들어가는 철칙이 있다면? 자신의 얼굴을 만들어가기 위해 스스로에게 어떤 자양분을 주는지 궁금하다.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죠. 좋은 걸 먹고 좋은 생각을 하고… 물론 아름다움을 위해서는 구체적인 실천과 노력이 필요해요. 특히 전 직업 때문에 장거리 비행이나 해외 촬영이 많아 피부가 스트레스받지 않도록 스킨케어 제품에 투자를 많이 하고, 비타민 등의 영양제도 꾸준히 챙겨 먹어요. 저도 다른 여자들과 다를 게 없어요. 그런데 이건 기본이고, 사실 전 이렇게 생각해요.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떻게 행동하느냐가 그 사람의 얼굴을 만든다고 생각해요. 전 커다란 스크린에 얼굴이 나오는 배우라는 직업을 가졌기 때문에 제 마음이 제 얼굴에 담겨서 고스란히 스크린에 투영된다고 생각해요. 제게는 이 부분이 참 중요해요. 마음이 못나지면 연기하고 있는 캐릭터의 감정을 가리게 되거든요. 그래서 늘 마음가짐을 바르게 하려고 노력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