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 물면 달콤함이 입 안 가득 퍼질 듯한 파스텔 아이템이 대세다.

1. 상큼한 라임 컬러 니트 비니는 윌리콧 제품. 1만9천원.
2. 민트 초코맛 아이스크림이 연상되는 색감의 로고 클러치는 모스키노 제품. 56만원.

3. 간결한 재킷이나 코트에 포인트 액세서리로 장식하기 좋은 브로치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4. 부드러운 딸기 마카롱 색의 뱅글은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5. 화려한 골드 장식이 펑키한 가죽 소재 배낭은 모스키노 제품. 1백43만원.
6. 각기 다른 색으로 더해진 소매 끝단이 특징인 스웨트셔츠는 크레스에딤 제품. 5만원대.
7. 연한 데님 팬츠와 매치하면 딱일 연분홍 셔츠는 잇미샤 제품. 17만9천원.
8. 보랏빛이 도는 연회색과 청량한 민트 컬러의 매치가 감각적인 토트백은 프라다 제품. 3백만원대.
9. 다양한 색이 그래픽적으로 어우러진 프린트 스카프는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10. 영화 <롤리타>가 떠오르는 사랑스러운 메리제인 슈즈는 프라다 제품. 90만원대.
11. 품에 끌어안고 다니고 싶은 보송보송한 양털 클러치는 펜디 제품. 5백6만원.
12. 분홍 다이얼이 여성스러운 메탈 스트랩 워치는 버버리 제품. 2백만원대.
13. 티셔츠와 매치해 가볍게 입기 좋은 하늘빛 스커트는 크레스에딤 제품. 5만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