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하는 보헤미안의 삶과 사랑에 관해 노래하던 1970년대의 밴드 플리트우드 맥의 보컬 스티브 닉스를 떠올리게 만드는,끌로에 디자이너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동시대적인 서정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