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을 밀치고 나타나는 새벽처럼, 자유를 갈구하는 청춘의 방황처럼. 한층 과감하고 자유로워진 코치의 록시크 레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