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에는 고통과 비용이 따르고, 전에 본 적 없는 낯섦은 불편하다. 모두의 근심과 우려를 불식시키고 더 젊고, 활기 넘치는 구찌를 선보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 그가 빚어낸 자유분방한 레이디는 프랑스 남부의 이국적 풍광 속에서 또 하나의 판타지를 창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