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뜸했던 컬러 렌즈가 다시 인기다. 메이크업을 하듯 눈동자 컬러를 바꾸는 시대. 렌즈 컬러에 맞는 아이 메이크업 궁합을 소개한다. 단, 오랜 시간 컬러 렌즈를 끼면 눈 건강을 해치기 십상이니 조심하고, 메이크업을 할 때는 가루 날림이 적은 크림 타입 제품을 활용하는 게 현명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여신 탄생

브라운 렌즈 + 골드 글리터 

 

차분한 갈색 눈동자를 가장 돋보이게 해주는 색은 골드. 글리터의 화려한 반짝임으로 차분한 눈동자와 대비를 주어 시선을 끌어보라. 크림 타입 골드 섀도를 넓게 펴 바른 다음 강렬하게 반짝이는 글리터를 조심스레 얹어준다. 얼굴에 떨어지지 않도록 눈 밑에는 티슈를 살짝 대어줄 것.

1 MAC 피그먼트(올드 골드)

피부 밀착력이 뛰어난 고농축 루즈 컬러 파우더. 다른 제품과 섞어 다양한 컬러와 질감을 표현할 수 있다. 하이라이터나 립글로스와 믹스할 수도 있는 멀티 아이템. 4.5g, 3만2천원.

2 Espoir 아이섀도우 시퀸(허 홀리데이)
펄과 글리터의 매력적인 조합으로 눈부신 반짝임을 표현하는 스파클링 아이섀도. 마치 바셀린을 바른 듯 깨끗하게 정제된 광택을 연출한다. 2g, 1만원.

3 Innisfree 글로우 리퀴드 섀도우(물에 젖은 모래 한줌) 
반짝이는 미세 펄이 얇고 균일하게 피부에 밀착되며 가루 날림 없이 촉촉하게 발색된다. 제주의 보석처럼 빛나는 바다와 해변, 눈부신 파도의 컬러를 담았다. 4g, 9천원.

도시의 보헤미안

그린 렌즈 + 블루 아이 라인 

카키 렌즈와 블루 아이 라인의 만남이 에지 있는 시티 룩을 만든다. 메이크업 역시 단순명료하게가 포인트. 리퀴드 타입의 블루 라이너로 불규칙하고 터프하게 라인을 그려 마무리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언더라인 역시 생략한다.

1 Benefit 데아 리얼 컬러 라이너(네이비 블루) 
누구나 쉽게 아이라인을 그릴 수 있는 아큐플렉스 팁이 특징. 속눈썹 가까이 정교하게 라인을 그릴 수 있다. 매트하고 진한 워터프루프 젤 포뮬러는 번지거나 지워질 염려 없이 메이크업을 오랫동안 유지해준다. 1.3ml, 3만3천원. 


2 Nars 아이라이너 스틸로 애틀랜틱

선명하고 또렷한 눈매를 연출하는 붓펜 타입 아이라이너. 강약을 쉽게 조절할 수 있어 다양한 느낌의 메이크업 룩을 표현할 수 있다. 건조가 빠르고 오래 지속된다. 0.7ml, 3만7천원. 


3 Laneige 아트플레이 워터프루프 라이너(No.4) 

두 가지 컬러를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는 듀얼 아이라이너. 스펀지 팁 브러시가 균일하게 라인을 그릴 수 있도록 돕고 땀과 유분에도 번지지 않고 장시간 유지된다. 2.8ml, 2만8천원. 

별에서 온 그대

블루 렌즈 + 글로시 퍼플 

블루 아이는 바이올렛 컬러와 만나면 오묘한 분위기를 발산한다. 이때는 두터운 장막을 드리운 듯 텁텁한 느낌의 텍스처보다는 투명한 느낌을 살리는 게 포인트. 아이 글로스를 써도 되지만 진한 컬러의 립 글로스로 과감하게 눈두덩을 채우면 색다른 질감의 메이크업 룩이 된다.

1 Giorgio Armani 엑스터시 라커(아드레날린) 
압도적인 컬러가 인상적인 틴트 래커. 라이트 필 시스템 테크놀로지를 채용, 투명 코팅 막을 덮은 듯 투명하고 매끈한 수분 광택을 만들어 8시간 동안 촉촉하고 윤기 있는 입술을 유지해준다. 6ml, 4만원.


2 Tom Ford Beauty 울트라 샤인 립글로스(웻 바이올렛) 

광택감이 뛰어나고 밀착력이 좋은 제품. 선명한 발색과 지속력이 장점이다. 립스틱 위에 덧바르면 입체감을 더할 수 있다. 7ml, 5만5천원. 


3 Laura Mercier 실크 립 페인트(푸시아 모브) 

세미 매트 텍스처의 립 페인트로 입술에 끼거나 각질을 부각시키지 않는다. 입술에 매끈하게 밀착되고 끈적이지 않아 가볍고 산뜻하게 바를 수 있다. 투명 글로스를 살짝 얹어 볼륨감을 연출해도 좋다. 6ml, 3만9천원. 

냉정과 열정 사이

핑크 렌즈 + 그레이&블랙 스모키 

 

밝은 컬러의 핑크색 눈동자에는 눈매를 강렬하게 잡아주는 그레이&블랙 스모키 메이크업이 어울린다. 어렵지 않다. 그레이 컬러의 틴트 아이섀도를 눈두덩에 넓게 바른 뒤 블랙 펄이 있는 크림 타입 섀도를 쌍꺼풀과 언더라인에 진하게 발라 그러데이션하면 초간단 스모키를 완성할 수 있다.

1 Giorgio Armani 아이 틴트(섀도우) 
빠르고 간편하게 메이크업할 수 있는 플루이드 아이섀도. 크림 텍스처의 부드러움과 잉크처럼 순도 높은 선명한 컬러, 파우더의 가벼운 피니시를 모두 담은 기특한 제품이다. 6.5ml, 4만8천원.


2 Yves Saint Laurent 풀 메탈 섀도우(그레이 스플레쉬) 

고급스러운 펄과 은은하고 부드러운 컬러로 매혹적인 반짝임을 표현한다. 산뜻한 워터 포뮬러가 피부에 닿는 순간 파우더로 변하면서 밀착되어 아이 메이크업이 오래 지속된다. 4.5ml, 4만원. 


3 Chanel 일뤼지옹 동브르 벨벳(플뢰르 드 삐에르) 

새로운 벨벳 셰이드의 아이섀도. 크림 텍스처가 눈가에 부드럽게 밀착되어 우아하게 빛나는눈매를 연출한다. 4g, 4만6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