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가는 햇빛 사이에서 순수와 관능의 경계를 넘나드는 돌체&가바나 Dolce&Gabbana의 유혹적인 장밋빛 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