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에서 재미있는 영상 하나를 접했다. 감각적인 스타일과 비주얼로 눈길을 끈 이 영상은 바로 겐조(KENZO) 2015 F/W 캠페인 필름이 아닌가. 지난 시즌과는 다른 새로운 비주얼을 고민하던 겐조의 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평소 애정 하던 인디 영화감독 그레그 아라키(Gregg Araki)를 떠올린 것. 적은 예산으로도 감각적이고 위트 있는 작품들은 선보여 온 그레그 아라키는 이번 시즌 ‘지나간 것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는 내용으로 겐조를 위해 메가폰을 잡았다.

 

투박하고 거칠었던 10대로 돌아가 자신이 1997년 만들었던 영화 ‘Nowhere’의 한 장면을 당시의 마음가짐과 스타일로 재해석해 겐조 패션 필름 ‘Here Now’로 완성했다. 영화가 묘사하고 있는 캐릭터의 표현뿐만 아니라 겐조의 15 F/W 스타일에도 집중해 완성도 높은 필름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