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장에 들어서는 순간, 아브라암 크루스비예가스의 작품 한가운데에 놓이게 된다. 그리고 이는 예상치 못한 오묘한 기분을 선사한다.

우리가 쓰레기라고 버리는 그 모든 것이 과연 효용 가치를 완전히 상실한 것일까? 공간이란 무릇 온전한 건축 자재로만 구현이 가능한 것일까? 현재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진행 중인 멕시코 작가 아브라암 크루스비예가스의 개인전 <자가해체8: 신병>은 이러한 철학적인 물음을 곱씹어보게 만드는 흥미로운 전시다. 작가 크루스비예가스는 어린 시절 멕시코시티 남쪽 화산암 지역에서 자랐다. 불모지였던 그곳에서 주변에서 구한 오브제를 가지고 임시변통으로 집을 짓고 가족, 이웃과 함께 살던 어릴 적 삶은 이후 그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결국 그 시절 온갖 것을 재활용해 구축했다 부수고, 옮기고, 또다시 짓던 공간, 그리고 그 안에서 살며 형성된 자아가 그에게 ‘자가 건축, 그리고 자가 해체’라는 예술 세계를 형성하게끔 만든 바탕이 된 것. 이번 전시는 LA, 파리, 런던 등에서 선보인 작업의 8번째 프로젝트로 그는 매번 전시가 이루어질 때마다 해당 도시 곳곳에서 수집한 것 을 활용해 작품을 제작한다. 이번 서울 전시 마찬가지. 그는 국내 재개발 지역에서 모은 슬레이트 지붕, 벽돌, 장판 등의 폐자재와 신발, 카세트테이프, 의자 등 다양한 폐품을 활용했다. 이에 더해 이번 전시를 위해 아트선재센터 전시팀은 지난 1년간 매 전시 종료 후 나오는 폐기물을 모아 그에게 전달했는데, 이것을 가지고 크루스비예가스는 설치 작품, 영상, 사운드, 퍼포먼스 등으로 공간과 자아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시각적인 즐거움 이상의 복합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이번 전시는 726일까지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