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열하는 태양의 절정 속, 프리폴 룩을 입고 고요한 열망으로 가을을 기다리는 여인의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