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모호한 경계선을 넘나드는 나, 그리고 그것을 바라보는 또 다른 나. 용준형과 더블유가 함께한 아트 필름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