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티스트 파울로 그랑종이 1600 판다+ 프로젝트를 위해 1800여 마리의 판다들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 전시된 판다와 함께 포즈를 취한 파울로 그랑종.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 전시된 판다와 함께 포즈를 취한 파울로 그랑종. 

 

 

지금까지 프랑스, 영국 등 유럽 국가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홍콩 등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1600판다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해외에서도 워낙 뜨거운 반응을 보인 전시라 다음 행선지가 한국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큰 화제가 되었다. 

2008년에 처음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언뜻 보면 간단하고 쉬운 전시인 것 같지만 생각보다 준비 과정이 꽤 복잡하다. 한 번 전시를 하려면 6개월에서 1년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1년에 많아야 두 국가를 방문할 수 있다.

한국 전시가 끝난 이후에는 어디에서 판다를 볼 수 있을까?

지금 한창 논의 중이다. 사실 중국도 생각하고 있는데 중국이라는 나라가 워낙 크고 지역별로 기후차도 커서 고민이 크다. 종이로 만든 판다 모형이 더위나 추위에 약하기 때문에 날씨도 고려해야 한다.

그동안 판다 프로젝트를 위해 찾은 다양한 국가와 비교 했을 때 한국에 온 감회가 남다른가?

솔직히 말하면 한국에 온 지 이제 이틀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전에 방문한 다른 아시아 나라와 크게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다만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늘 DDP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판다를 보러 와주어서 신기할 따름이다. 한국 방문이 처음인데 사람들이 먼저 나를 알아봐주고 함께 사진을 찍자고 부탁하더라. 다들 반갑게 맞아주어서 정말 감사하다.

한국 전시를 위해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이 있나? 예를 들어 엄마와 아기 판다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작품이라고 들었다.

1600 판다 전시를 처음 시작했을 때와 비교했을 때 지금 판다 개체수가 꽤 많이 늘었다. WWF(세계자연기금)에 의하면 200만 마리 정도가 늘어났다고 한다. 그래서 이것을 어떻게 작품 안에 녹여낼 수 있을지 고민한 끝에 아기 판다를 더 많이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처음에는 큰 판다를 만들까 했지만 사람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앙증맞은 아기 판다를 만들었다.

오늘 전시를 진행한 DDP뿐만 아니라 시청, 광화문 등 다양한 곳에서 전시를 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장소가 있나?

정말 어려운 질문이다. 전시 장소들은 이번 프로젝트의 공식 스폰서인 롯데와 이번 전시를 주관한 앰허스트 측에서 고심 끝에 정한 곳들이다. 안타깝게도 내가 직접 가본 장소는 몇 군데 되지 않는다. 그래서 확실하게 대답하기가 힘들지만 오늘 DDP 전시를 보니 다른 곳 에서도 충분히 멋진 장면이 펼쳐졌을 거라고 믿는다. 또 이렇게 오랜 기간 전시를 진행하는 건 한국이 처음 이기 때문에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1. DDP LED 장미 정원에 전시된 판다. 2. 인천 청라호수공원에 전시된 판다. 3. 서울 광장에 전시된 판다. 

1. DDP LED 장미 정원에 전시된 판다. 

2. 인천 청라호수공원에 전시된 판다.

3. 서울 광장에 전시된 판다.

 

 

판다 프로젝트가 당신의 인생에서는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다.

나의 삶은 판다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후 완전 히 바뀌었다. 예컨대 대만에서는 판다를 보기 위해 약 30만 명의 시민이 몰렸다고 한다. 그 수치만으로도 충분히 놀랍지 않나? 그런데 대만에 머문 지 사흘째 되던 날 우연히 인터넷에 내 이름을 검색해보고 난 후에는 더욱더 놀라운 결과가 눈앞에 펼쳐졌다. 내 이름 하나만 쳐도 나와 이번 프로젝트에 관한 정보가 정말 수없이 많이 나오더라. 너무 놀라서 호텔 방에서 아내와 함께 한참 동안 멍하니 모니터를 보고 앉아 있었다. 내 인생이 딱 사흘 만에 완전히 변한 셈이다(웃음). 대만 공항에서도 200명 정도의 기자들이 몰려서 마치 유명 배우가 도망치듯이 그곳을 빠져나 와야 했다.

 

당신은 프랑스 해양부를 위해 120 마리의 고래를 제작하고 대만을 위해 200마리의 흑곰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인 바 있다. 판다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우선 판다라는 동물 자체가 우리한테 매우 친숙한 동물이지만 사람들은 판다가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이 라는 사실에는 별로 주목하지 않는 것 같다. 오히려 단순히 귀여운 동물이라고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에게 이런 문제에 대해 더 알리고 싶었다. 판다 외에도 여러 동물들, 예를 들어 호랑이도 대표적인 멸종 위기 동물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 사실에 대해 이미 경각심을 갖고 있어 호랑이를 선택하지 않았다.

 

아티스트로서 환경보호나 멸종 위기 동물 같은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있나?

지난번에 고래나 흑곰 전시도 했는데 그때는 지금만큼 멸종 위기 동물에 대한 큰 애정이 없었다. 그런데 전시를 진행할수록 이런 전시가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의 힘이 굉장히 크 다는 것을 깨달았다.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에 관심을 갖 게 된 건 무척이나 자연스러운 일이 었다. 이것은 정말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매우 큰 문제이며 나는 아티스트로서 당연히 이런 것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더 나아가 판다는 나를 긍정적으로 변화 시켰다.

 

판다가 어떤 식으로 당신 삶을 바꿔놓았다고 생각하나?

생각지도 못한 많은 국가를 방문하면서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이 가장 값진 경험이다. 아시아를 방문 할 기회가 많이 없는데 판다 프로젝트가 이토록 아시아에서 큰 사랑을 받아서 감격스럽다. 7월에는 또 다른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 중이 다. 기회가 된다면 그때 꼭 다시 만나고 싶다. 그때쯤이면 내가 한국에 대해서 더 많이 알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