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스무디 바로 알고, 똑똑하게 먹자.

특급 레시피

그린 스무디의 또 하나의 매력은 초록 잎 채소라면 무엇이든 재료가 될 수 있기에 레시피가 무한대라는 것. 그럼에도 과연 어떤 채소를 고르는 것이 좋을지 궁금하기만 한 초보자를 위해 장바구니에 담아도 절대 후회할 일 없는 채소 리스트를 공개한다.

● 비트 잎 비트는 안 되지만 비트 잎은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재료다. 비타민 K가 풍부해 시력을 개선하고, 치매를 예방하며 면역 체계를 강화시킨다.

● 콜라드(쌈케일) 케일과 비슷하지만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체내 독소를 제거하는 데 탁월하다. 

● 상추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이 풍부하다. 특히 상추 중 로메인에는 엽산과 비타민 A와 CK가 가득하다.

● 겨자 잎 리보플라빈과 마그네슘, 철분 등이 풍부해 염증을 다스리는 데 좋다.

● 파슬리 천연 산화 방지제와 미네랄, 비타민이 풍부해 노화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 근대 시린직산과 캠퍼롤이란 산화 방지제가 풍부해 발암성 독소를 예방하고 염증을 줄이는 데 탁월하다.

● 물냉이 관절염과 암 예방에 도움이 되며 몸에 나쁜 하얀 지방을 감소시켜준다.

● 과일 역시 모든 것이 좋은 건 아니다. 사과, 포도, 레몬, 라임, 체리, 딸기, 크랜베리, 블루베리와 같은 저과당의 과일을 고르자. 냉동 과일도 괜찮다. 살구, 멜론, 키위, 망고, 파파야, 대추, 무화과, 건포도는 고과당이니 피하도록 한다.

● 바나나는 고과당 과일이지만 나트륨 배출을 돕고 세포 조직의 콜라겐 생성을 증가시키며 풍부한 마그네슘과 트립토판 성분이 예민해진 신경을 가라앉히고 식욕 억제도 도와주니 1~2개 정도 넣어주면 좋다.

● 몸이 묵직할 땐 시금치 2줌 +셀러리 1대 +사과 0.5

● 안티에이징을 원한다면 잎채소 2줌+코코넛워터 1.5컵 +냉동 블루베리 0.5컵+냉동 라즈베리 0.5

● 면역력을 높이고 싶다면 잎채소 2줌 + 바나나 1개 + 청포도 0.5컵+레몬 1

● 지방을 태우고 싶다면 잎채소 2줌 + 두유 1.5컵 + 바나나 1개 + 냉동 블루베리 1컵 + 냉동 딸기 0.5

● 완벽한 한 끼 식사를 대신하려면 잎채소 2줌 + 두유 1컵 + 물 0.5컵 + 냉동 베리류 1컵 + 플레인 요구르트 2큰술 + 아마씨 가루 1큰술(혹은 치아씨 2큰술)

그린 스무디 체크 포인트

그렇다면 그린 스무디, 과연 어떻게 먹어야 하는 걸까?

 

● 몸속 독소의 배출과 체중 감량의 효과를 제대로 누리고 싶다면 JJ 스미스의 10일 프로그램을 따르자. 10일간 하루 세 끼, 그린 스무디를 중심으로 생과일과 채소, 소금을 더하지 않은 견과류와 씨앗(오트밀, 치아 씨드 등)을 간식으로 먹는다.

● 푸르고 잎이 많은 채소와 약간의 과일 그리고 물만 넣는다. 채소와 과일의 비율을 4:6으로 시작해 익숙해 지면 과일의 비율을 최대한 줄이자.

● 고구마와 비트, 콜라비, 당근, 양배추 등 탄수화물류의 채소는 체내에서 발효되어 가스를 만들고 몸을 붓게 만드는 원인이 되니 피한다.

● 1일 섭취할 그린 스무디의 양은 1.5L를 기본으로 액체가 350~500ml 포함하도록 만든다. 이 양을 다 마시기 버겁다면 최소 1L 이상은 마시도록 노력한다.

● 유기농 채소를 구할 수 없다면 물과 식초를 9:1의 비율로 혼합한 물에 10분간 담근 뒤 세척한다.

● 정제된 설탕, 고기, 우유, 치즈, 술, 커피, 탄산음료, 튀긴 음식, 정제된 탄수화물(빵, 파스타 등)은 피하자.

● 체지방을 분해하고 영양분을 흡수하는 장기인 간을 최적의 상태로 만들자. 간 클렌즈를 손쉽게 하는 방법으로 손유나 원장은 아침, 저녁으로 천연 사과식초 1~2큰술을 200ml의 물에 타서 2~3주일간 마실 것을 권한다.

● 10일간 풀 클렌즈를 할 수 없다면 하루 두 끼는 그린 스무디를, 나머지 한 끼는 샐러드와 볶은 채소, 굽거나 익힌 생선 혹은 닭고기로 구성한 건강식을 먹자. 손유나 원장은 “한국 식단의 특징이 국물이니 저녁보다는 점심때 일반적인 식사를 하고, 저녁에 그린 스무디를 마시면 좋죠”라고 조언한다.

 

그린 스무디 이론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