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패션을 찍는 사진가 구영준과 떠오르는 힙합 프로듀서 천재노창은 조용히 일을 꾸미고 있었다. 친분을 쌓은 지 5개월이 채 되지 않았지만 둘은 옷을 만들기로 의기투합했다. 공통점이라고는 시원하게 민 머리밖에 없어 보이지만 마치 쌍둥이처럼 죽이 잘 맞는 두 사람. 구영준은 사진을 찍고, 천재노창은 그 사진에 그림을 그린다. 단 한 벌의 옷으로 내로라하는 바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두 남자 이야기.

 “쿠 형이 찍은 스트리트 사진이나, 컬렉션의 백스테이지, 그리고 다른 개인 작업들에 내가 그래픽 작업을 더하는 방식이다. 한마디로 쿠의 사진에 내가 장난을 치는 거다. ”     -천재노창 

“쿠 형이 찍은 스트리트 사진이나, 컬렉션의 백스테이지, 

그리고 다른 개인 작업들에 내가 그래픽 작업을 더하는 방식이다. 

한마디로 쿠의 사진에 내가 장난을 치는 거다. ”     

-천재노창 

 

자신들의 소개를 부탁한다. 

구영준 포토그래퍼 구영준(이하 쿠)이다. 쿠(KOO)라 고도 불린다. 스트리트 스타일과 패션 관련 사진을 주로 찍고 있다.

천재노창 천재노창(이하 노창)이라고 한 다. 저스트 뮤직 소속 뮤지션으로 프로듀서이자 래퍼 이다.

힙합 뮤지션과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라, 의외의 조합 인데, 어떻게 만났나? 

작년 12월 말쯤 노창이 뉴욕으로 놀러 왔다. 슬옹이(2am)의 소개로 알게 됐는데 사실 첨엔 누군지 몰 랐다. 온다고 해서 노래도 찾아서 들어보고, <쇼미더 머니2>도 찾아서 봤다. 둘이 잘 맞을 것 같다면서 나 를 추천했다더라. 아니나 다를까 정말 재미있게 놀았 다. 성격은 말할 것도 없고 패션에 있어서도 말이 잘 통했고, 음악도 내가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배울 부분 이 많았다.

노창 뉴욕 간다고 하니까 슬옹이 형이 쿠 형 만나보라고 하면서 인스타그램과 형의 활동을 보 여줬는데 진짜 멋있다고 생각했다. 사진은 내가 잘 모 르는 부분이지만 옷 입는 스타일이나 라이프스타일이 근사했다. 만나기 전엔 쿨하고 시크하고 카메라만 들 고 다니는 그런 사람일 줄 알았다.

재미있게 놀던 둘이 브랜드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노창 영준이 형이 작업한 사진을 올리는 ‘아이앰쿠 (www.iamkoo.com)’라는 홈페이지가 있다. 어느 날, 모델 모나의 사진을 보고 너무 예쁘다고 생각해서 형한 테 이 사진으로 티셔츠 만들어서 여름에 입고 다녀도 되느냐고 물었더니 흔쾌히 승낙하더라. 그래서 바로 포토샵으로 작업해서 사진을 보내줬다. 그랬더니 형이 이 걸로 일 한번 해보자고 해서 시작됐다.

그때가 아마 미우미우였나? 파리 패션위크 마지막 날 촬영하고 있는데 노창에게 메시지가 딱 왔다. 보자마자 ‘아 이거 되겠다’ 싶었다. 내가 찍은 사진으로 무언가 하고 싶었는 데, 전시나 책을 낸다거나 이런 건 내키지 않았거든. 뭘 하면 좋을까 하다가 노창이 내가 찍은 사진으로 만든 티셔츠를 보고 ‘이거다’ 싶었다. 돈이 되든 안되든 아카이브로 남겨놓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아니면 티셔츠로 전시해도 재미있을 것 같았고. 사진 찍다 말고 노창과 메시지로 계속 이야기를 나눴다. 패션위크 현장에 온 친분이 있는 몇몇 사람한테 보여줬는데 반응도 아주 좋 았다. 그 자리에서 바로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

알게 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음에도 서로의 어떤 부분을 보고 같이 일해도 좋겠다고 생각했는지 궁금하다. 

상당히 조심스러운 부분일 수 있는데, 어떤 우려도 들지 않았을 정도였다고나 할까? 같이 일하다 돈 때 문에 무슨 일이라도 생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은 들지 않았다. 물론 사업상 일은 깔끔해야 하니까 시작 전에 명확하게 해두긴 했다. 서류 같은 게 있는 건 아니지 만. 문제가 생긴다면 서로 사람 보는 눈이 부족했던 거겠지. 그렇게 인생 배워가는 거고.(웃음)

노창 백프로 동의한다. 서로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 안 하는 것도 있고. 서로 조심하고 양보하면 될 부분이라 고 생각한다. 문제가 생기면 그땐 날 탓해야지 뭐.

브랜드 이름이 ‘Won I Closed’다. 어떤 특별한 의미 가 있는 건 궁금한데. 

뜻 그대로 ‘이겼다, 내가 닫았다’이기도 하고, ‘One Eye Closed’와 동음이의어라고 할 수 있다. 사진 찍 을 때 한쪽 눈을 감지 않나. 아무래도 내가 찍은 사진 으로 옷이 만들어지니까 그런 의미를 더하고 싶었다.

뮤지션과 스트리트 포토그래퍼는 분명 생소한 조합이 다. 브랜드 안에서 둘이 어떤 식으로 작업하는지. 

노창 쿠 형이 찍은 스트리트 사진이나, 컬렉션의 백스 테이지, 그리고 다른 개인 작업들에 내가 그래픽 작업을 더하는 방식이다. 한마디로 쿠의 사진에 내가 장난을 치는 거다. 각각의 다른 사진들을 합치거나 색을 더하거나 하는 등 내 스타일대로 재구성한다.

 

1.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 놀러 갔을 때 촬영한 사진들을 연결해서 작업했다. 2. 겐조의 2015년 봄/여름  남성 컬렉션 사진을 작업한 것으로 오프닝 세레모니의 익스클루시브 라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3. 호주 패션위크에서 열린 디스카운트 유니버스의 쇼 사진. 4. 라면을 먹고 있는 모델 모나의 모습이 재미있는 사진으로 우여곡절 끝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1.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 놀러 갔을 때 촬영한 사진들을 연결해서 작업했다.

2. 겐조의 2015년 봄/여름  남성 컬렉션 사진을 작업한 것으로 오프닝 세레모니의 익스클루시브 라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3. 호주 패션위크에서 열린 디스카운트 유니버스의 쇼 사진. 

4. 라면을 먹고 있는 모델 모나의 모습이 재미있는 사진으로 우여곡절 끝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노창은 그간 그래픽 작업을 해온 건가? 

노창 어릴 적 꿈이 화가였다. 앨범을 혼자 만들 때도 커버 작업은 내가 직접 다 했다. 스윙스의 <다녀올게>, 바스코의 <DON> 등 저스트 뮤직 다른 멤버들의 앨범 커버도 꽤 작업했고. 따로 배운 적은 없지만 그래픽이 나 영상은 워낙 관심이 많은 분야다.

모델이나 일반인의 사진으로 옷을 만들려면 초상권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 같은데. 

 맞다, 그 부분이 생각보다 어렵다. 모델은 초상권 이 걸려 있다 보니까 에이전시와 명확하게 얘기를 끝 내야 진행이 가능하다. 사실 지금 준비 중인 프로젝트 에서도 조금 복잡한 부분이 남아 있어서 아직 최종 답 변을 기다리는 중이다.

프로젝트라면 오프닝 세레모니와의 작업을 이야기하 는 건가? 브랜드 시작도 하기 전부터 그런 큰 프로젝 트를 진행하다니, 어떻게 된 건지 궁금하다. 

 오프닝 세레모니 익스클루시브 라인을 준비하고 있 다. 처음으로 바잉해주겠다고 한 팀이 바로 오프닝 세레모니다. 노창에게 받은 사진을 패션위크 현장에서 보던 중 마침 지나가던 오프닝 세레모니의 바이어 캐롤에게 보여줬더니 따로 미팅하고 싶다더라. 그때가 파리 컬렉션 마지막 날이어서 뉴욕 가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다. 나름 PPT까지 만들어서 그 친구들 앞에서 프레젠테이션도 했다. 겐조 쇼로 작업한 티셔츠를 보여줬는데 헤드 바이어가 움베르토에게 꼭 보여줬으면 좋겠다 할 정도로 마음에 들어 했다. 첫 번째 발매를 월 중순에 하고, 두 번째 발매를 9월 뉴욕 패션위크 있기 전에 하자고 얘기 중이다. 

브랜드가 시스템을 갖추기도 전에 큰 브랜드와 협업을 하는 거다. 진행에 어려움은 없는지. 

쿠 디자인 부분에서 어느 정도 노선 정리를 해주더라. 자기들은 팔릴 수 있는 옷을 바잉해야 하기 때문에 모델 얼굴이 들어갔으면 좋겠다며 모델을 몇 명 정해줬다. 모 나, 한느 가비, 샤오웬주 등 인기 있는 모델 위주로 해주 길 바라더라. 모나 같은 경우는 기존에 찍어놓은 사진을 쓰는 거라 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다음부터는 사전에 이야기하면 되기 때문에 이런 어려움은 덜할 것 같다.

브랜드 얘기를 좀 더 해보자. 디자인은 스트리트 패션 사진으로만 이뤄지나? 

 꼭 그렇지만은 않다. 최대한 스트리트 패션 현장을 찍은 사진으로 구성하지만, 여행을 다니면서 찍은 것 도 있고 친구들하고 장난치고 놀면서 찍은 사진도 있 을 거고. 일단 노창이 마음에 든다고 하면 그냥 그 사 진 쓰는 거다.

그럼 앞으로는 국내에서 찍은 사진들도 보게 될까? 

 조금 다른 얘기지만 엊그제 미즈하라 기코와 곱창을 먹었는데 모나 티셔츠를 보더니 왜 자기 건 안 만들 어주냐는 거다. 그래서 지금 초상권 문제 때문에 진짜 골머리 아프다고 했더니, 자기는 바로 오케이하겠다고 빨리 입고 싶다고 만들어달라고 하더라. 이런 식으로 꼭 판매 목적이 아니어도 우리가 기념할 수 있을 만한 가까운 사람들을 위해 직접 가서 사진을 찍고 노창이 그래픽 작업을 해서 옷을 만들어주고 해도 무척 재미 있을 것 같다.

개성 넘치는 두 사람인 만큼 왠지 재미있는 계획이 있 을 것만 같다. ‘원아이클로즈드’는 앞으로 어떻게 전개 될까? 

노창 판매 이전에 우리의 아카이브를 위한 브랜드 혹은 프로젝트가 될 것이다. 하고 싶은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무궁무진하다. 티셔츠와 사진을 전시하거나 공간과 제품에 어울리는 음악, 혹은 시즌마다 어울리는 스 페셜 앨범을 낼 수도 있다. 많은 사람들과 다양한 작업 을 하고 싶다. 우리는 늘 열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