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든든한 ‘절친’ 지원군들로 유명한, 디자이너3.

NICOLAS GHESQUIERE 니콜라 제스키에르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마당발 경향의 친분이 화제라기보다, 오랫동안 돈독한 우정을 쌓아온 알짜배기 친구들이 늘 뚝심 있게 곁을 지키는 인물. 그중에서도 각별한 세 친구가 있는데, 바로 그가 발렌시아가를 이끌던 초창기부터 그를 응원해온 샤를로트 갱스부르, 그 시절 발렌시아가 광고 모델이기도 했던 제니퍼 코넬리, 그리고 오랜 친구 미셸 윌리엄스다. 이 셋은 그가 루이 비통에 부임한 이후 그 누구보다 자주 루이 비통 하우스의 패션쇼 와 이벤트에 얼굴을 비추며 그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는 의리파 친구들. 또한 게스키에르가 영화를 본 뒤 먼저 러브콜을 보내 특별한 친구가된 우리에게 친숙한 인물도 있다. 바로 배두나!

KARL LAGERFELD 칼 라거펠트 

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셀레브리티의 패션쇼 참석을 위해 ‘몸값’을 지불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지난 2012년 미국 가십지 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유명 할리우드 배우를 프런트로에 모실 때 지불하는 평균 비용이 8,500만원에 이른다고 한다. 하지만 늘 예외인 쇼가 있으니, 바로 칼 라거펠트의 샤넬 쇼! 이유는? 라거펠트에게 인정받아 그의 ‘패밀리’가 되고 싶은 여배우들의 로망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아하고 지적인 여성들에 대한 사랑이 각별한 칼의 대표적인 패밀리론 누가 있을까? 얼마 전 한국에서 열린 2015/16 샤넬 크루즈 쇼에 자리한 틸다 스윈턴, 지젤 번천,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물론 키이라 나이틀리, 다이앤 크루거, 바네사 파라디 등 이름만 들어도 짱짱한 이들이 바로 칼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이들이다.

HEDI SLIMANE 에디 슬리먼 

에디 슬리먼과 각별한 인물을 살펴보고 있자면, ‘유유상종’이라는 사자성어가 어쩔 수 없이 떠오른다. 디올 옴므 시절부터 ‘헤로인 시크’로 많은 이들을 열광시켰고, 디자이너인 동시에 사진가로서 많은 록 밴드와 청춘의 초상을 담아온 그의 절친들은 세 부류로 나뉜다. 그와 관심사가 공통적이거나(청춘, 반항, LA를 사랑하는 구스 반 산트 감독처럼), 그가 추구하는 퇴폐적인 아름다움을 갖고 있거나(무슈 이브 생 로랑과도 절친했던 왕년의 모델 베티 카트룩스나 케이트 모스처럼), 아니면 아예 뮤지션(벡, 제이크 버그, 그리고 슬리먼이 앨범 재킷 작업을 하기도 했던 밴드 피닉스처럼)인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