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찾아와 더블유의 카메라 앞에 선, 순수와 관능의 경계를 오가는 미란다 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