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에 이끌려 뒷모습까지 돌아보게 해줄 여름 향수

아찔한 비키니 차림에 시원한 칵테일 한잔을 손에 들었다. 해변을 거니는 순간 훅 끼쳐오는 바닷바람 냄새,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싶지만 여름 ‘포텐’을 완성해줄 비장의 존재가 하나 더 있다. 꽃과 과일 같은 자연의 향을 담아 여름에 더없이 어울릴 상쾌하고 프레시한 향수다. 중국의 정원과 바닷속의 보석, 밤에 피는 꽃 등 저마다 스토리를 담아 만든 이 향수들은 당신의 여름을 낭만적으로 완성해준다. 기분 좋은 향을 오래 지속시키고 싶다면 어떤 향수를 선택하더라도 상관없는 무향의 보디로션을 바른 후 향수를 뿌리되, 햇볕에 오래 노출되는 부위에 뿌리면 열기 때문에 향이 변질될 수 있으니 피하도록.

1. Guerlain 아쿠아 알레고리아 티주라 오드 뚜왈렛 

태양을 머금은 칼라브리안 베르가모트와 재스민, 그린티가 조화를 이루는 그린 플로럴 향수.

자연이 주는 편안함과 싱그러움이 느껴진다. 75ml, 8만9천원.

2. Hermes 쟈르뎅 드 무슈 리 

연못, 재스민, 젖은 돌, 자두나무, 금귤, 대나무 향 등

중국 정원을 산책하면서 맡을 수 있는 특유의 향을 담았다.

100ml, 16만9천원.

3. Balenciaga 파리 레디션 메르 오드 퍼퓸
깊은 바닷속에 숨겨진 보석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

유자와 수경 재배로 키운 차조기 잎, 은방울꽃, 드라이 우드의 향이 어우러져

신비롭고 프레시한 향을 남긴다.

50ml, 12만3천원.

4. Miller Harris 까씨 썽 훼이으
정원에 가득한 과일과 덩굴을 떠오르게 하는 향수.

이탤리언 베르가모트와 까막까치밥 나무, 블랙커런트, 이탈리아산 제라늄, 버지니아 시더우드 향이 오묘한 조화를 이룬다.

50ml, 15만7천원.

5. Kenzo 플라워 인 디 에어 서머 에디션
이번엔 일렉트릭 포피다. 네온 오렌지 컬러의 포피 프린트와

모던하면서도 생기 넘치는 프레시 프루티 향이 여름날의 자유를 약속한다.

50ml, 7만8천원.

6. Fresh 허니서클 오드 퍼퓸
여름밤에 피는 허니서클 플라워와 일랑일랑, 서니 머스크의 향을 담아 프레쉬에서 오랜만에 출시하는 플로럴 계열 향수.

최면을 거는 듯한 로맨틱하고 달콤한 허니서클 향이 순수한 소녀를 만난 듯한 느낌을 전한다. 

30ml, 7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