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7일까지 꼼데가르송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터널 공간에 ‘Button Party’ 전시가 진행된다.

 

오는 6월 7일까지 꼼데가르송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터널 공간에 ‘Button Party’ 전시가 진행된다. 런던 행상인들이 옷에 진주 단추를 달아 꾸며 입던 Pearly Kings & Queens 전통을 컨셉으로 한 아트웍은 전시장 기둥과 설치물에 래핑 된다.

 

1975년 영국의 헨리 크로프트(Henry Croft)가 설립한 Pearly Kings & Queens 협회는 가난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자선 단체로 시작됐다. 헨리 크로프트는 런던 스트리트에서 친해진 노동자 계급의 친구들과 함께 멋으로 옷에 진주 단추를 달기 시작했는데 이 문화는 점차 더 많은 이들에게 확산되어 오늘날 Pearly Kings & Queens 라는 문화로 자리 잡았다. 단지 단추를 달아 멋만 부리는 것이었다면 그 행보에 주목하지 않았을 터. 노동자 계급 사람들이 단추를 달아 받게 된 주변 사람들의 관심은 수익으로도 이어졌고 그 이익은 모두 자선 활동으로 기부했던 것이다.

 

자신들의 옷을 화려한 진주로 직접 장식했던 Pearly Kings & Queens 문화를 고스란히 표현한 꼼데가르송의 리미티드 자켓, 셔츠, 티셔츠 컬렉션은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 2.5층과 4.5층 터널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