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의 신세계가 펼쳐진다. 그동안 당신이 보고, 느끼고, 알던 디올 이상의 디올. 그 문이 우아하게 열린다.

 

서울 청담동의 지형을 바꿀 대사건! 바로 오랜 기간의 준비 과정을 마무리하고, 크리스찬 디올 서울 부티크가 그 베일을 벗는다. 마치 연약한 꽃잎이나 순백의 견고한 조형물처럼 보이는 건축 디자인부터 남다른 이 부티크는 프랑스 건축가 크리스티앙 드 포르트잠파르크가 설계하고, 그 유명한 피터 마리노가 인테리어 디자인 콘셉트를 잡은 것이라고. 6월 20일 대중에게 공개될 총 6층 규모의 공간 가운데 5층에는 파리 디저트의 왕인 피에르 에르메 가 운영하는 디올 카페가, 4층에는 VIP 라운지와 갤러리가, 그리고 지하에는 국내 최초의 단독 디올 옴므 부티크가 자리한다. 참, 여성들의 마음을 뒤 흔들 1층의 가죽 액세서리, 2층의 파인 주얼리와 워치, 3층의 의상과 슈즈 컬렉션도 놓치지 말 것.

이게 다가 아니다. 부티크 오프닝을 기념해 한국에 서만 만날 수 있는 코리아 리미티드 에디션과 크리스찬 디올의 놀라운 세계로 인도할 <에스프리 디 올(Esprit Dior) – 디올 정신> 전시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6월 20일부터 DDP에서 펼쳐지는 전시는 디올의 헤리티지를 담은 다채로운 쿠튀르 드레스와 향수, 액세서리, 사진과 기록물을 볼 수 있는 기회다. 나아가 오늘날 라프 시몬스가 일궈가고 있는 디올의 상상력 및 예술과의 교감을 보여주며, 그 연장선상에서 서도호, 이불, 박선기 등 한국의 아티스트 6인과 협업한 작품을 전시 공간에서 함께 소개한다. 그러니 다가올 여름을 뜨겁게 달굴 이 초특급 경험을 통해 하이패션의 정수를 강렬하게 느껴 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