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결 같은 하얀 봄을 맘껏 끌어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