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재즈페스티벌의 촘촘한 라인업 사이에서 어떤 무대를 봐야 할지 길을 잃은 당신을 위해 이정표를 세웠다.10명의 필자가 절대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한 11개의 공연이 여기 있다.

5 23 ()

칙 코리아 + 허비 행콕 

서울재즈페스티벌의 좋은 점이자 나쁜 점은 내한 뮤지션에 대한 기대치를 너무 높여놨다는 점이다바우터 하멜과 제프 버넷은 이제 동네에서 가끔 공연하는 인디 뮤지션처럼 느껴지고미카마저 점점 익숙해졌다페퍼톤즈야 공교롭게도 가는 페스티벌마다   같고그레고리 포터는 서울재즈페스티벌의 섭외력으로 봤을  역시 익숙해질 듯하다하지만 아무리  페스티벌이라고 해도  코리아와 허비 행콕의 합동 공연을 매년 보게  수는 없을 것이다 거장들의 전설의 명곡환상적인 연주 같은  사실 아무래도 상관없다그냥 분위기 좋게 환호하며 즐기기에는 난해한 곡을  연주할 수도 있다하지만 우리는 바우터 하멜과 제프 버넷과 미카와 그레고리 포터를 보고 나서 이분들을 보는 거다이런 경험이 평생 다시   있을  같나? – 강명석 ( 편집장)

더티룹스 

나는 이번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서 완전 핫한 새로운 슈퍼스타의 반짝거림도 보고 싶고현란한 연주 실력에 혀를 내두르며 “이런 XX!   미친놈들아!” 하고 욕도 하고 싶고(이상하게 너무  하는  보면 욕이 나온다), 재즈의 장르적인 어법이 21세기에는 어디까지  있으며 어떻게 확장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고죽이는 비트와 사운드에 몸을 맡긴  락페 못지않게 미친  춤도 추고 싶고심지어 다들  만한 노래를 따라 부르며 신나게 놀고 싶은데 놀랍게도  밴드의 공연에서  모든 것이  충족될  같다스웨덴 출신의 3인조 밴드 더티룹스완전 기대된다연주 영상 처음 보고 진짜 요실금 걸리는  알았다궁금하신 분들은 유튜브 검색 요망얘네 유튜브 스타임. – 윤성현 (KBS Cool FM <심야식당> PD)

카로 에메랄드 

네덜란드 뮤지션 카로 에메랄드가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게  것은 ‘2013 <무한도전가요제’ 덕분이었다박명수와 짝을 이룬 뮤지션의 곡이 카로 에메랄드 2 수록곡   유사하다는 의혹이 일면서카로 에메랄드는 한순간 인터넷 연예 기사와 SNS 도배하며 ‘한국에서 가장 핫한 유럽 뮤지션 되어버렸다하지만 그녀는  훨씬 전부터 유럽을 사로잡고 있었다. 2010 발표한 데뷔 앨범인  무려 30주간이나 네덜란드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세웠고, 2 The Shocking Miss Emerald》는 영국 차트 1위에 올라 화제가 되었다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사운드는 <무한도전가요제로만 그녀를 알고 있던 한국 음악 팬들에게 레트로 스타일 일렉트로 스윙 재즈의 화려한 매력을 유감없이 선보일 것이다. – 류진현 (C&L뮤직 제너럴 매니저)

막시밀리언 헤커 

드라마 OST 때문에  가수의 팬이 되었음을 고백하는 것은 왠지 민망한 일이다하지만 나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흘러 나오던 ‘I’ll be a virgin, I’ll be a mountain’ 듣고 막시밀리언 해커의 팬이 되었다는 점만큼은 당당히 말할  있다이유는  하나막시밀리언 해커를 좋아하는 20 사람들의 과반수는 분명 나처럼 <커피프린스 1호점> 애시청자였을 테니까무려 2001년에 데뷔한 그의 이름을 드라마가 방송된 2007년에 알게  이후나는 한동안 mp3 플레이어를 오로지 그의 노래들로 가득 채울 만큼 좋아했었다누군가는  특유의 음울한 목소리가 싫다고 했지만 나는 마치  한숨들을 모아 멜로디로 만든  같은  노래들을 사랑했다거의 10년이 지난 지금 많은 것이 변했지만 그는 여전히 똑같이 어두운 방에서 혼자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로 노래를 한다오랜만에 보는 그의 공연을 앞두고  가지 다짐해본다이제는  고등학교 시절의 OST 되어버린 곡들을 듣고 청승맞게 울지 않겠다고. –이채린피처 에디터)

5 24 ()

베벨 질베르토 

흔히 ‘보사노바의 현재 불리는 베벨 질베르토의 내한은 이번이  번째다그럼에도 서울재즈페스티벌을 통한 이번 내한이 마치  만남처럼 설레는 그녀가 밟는 무대가 어둡고 제한된 실내 공연장이 아닌  트인 야외이기 때문이다그녀가 처음 한국을 찾은 2010시기는  봄기운이 무르익던 4월로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지만 다소 엄숙한 분위기의 공연장과 관객들은   브라질에서 날아온 찬란한 태양의 기운을 받아들이기에는 아직 준비가    같았다부드러운 일렉트로닉 보사노바 선율과 5 만의  앨범그리고 5월의 공원까지마치 거짓말처럼 모든 요소가 완벽하게 준비된 기분이다보사노바의 아버지 후앙 질베르토의 딸이라거나 그래미상 수상자라는 굴레를 모두 벗어 던진 그녀가 부르는 ‘Chica Chica Boom Chic’이나 ‘Bim Bom’ 맞춰 잔디밭 위에서 맨발로 춤을   있는 호사라니상상만으로도 아직 오지도 않은 5월이 그리워진다. – 김윤하(대중음악평론가)

료타 코마츠김사월X김해원 

모두들 세르지오 멘데스를 영접하러 가거나 미카와 춤추러   나는 료타 코마츠를 만나러  거다고상지의 스승으로도 알려진 료타 코마츠는 반도네온의 젊은 거장이다반도네온이라는 악기를 좋아한다면 필수이고 혹여나 몰랐다면  공연을   당신은 반도네온의 들숨과 날숨에 깊이 빠지게  것이다나머지  팀은 김사월x김해원(이들의 공연은 5 25 월요일이다). 아니 홍대에서   있는 팀을  굳이 여기에서 보느냐고 묻는다면 홍대가 아닌 곳에서   팀을 보고 싶어서라고 이야기하겠다작년 한국 대중음악상 신인상에 빛나는  이야기는 한국 대중음악의 미래를 보여줄 음악이라는 이야기다사실 이런 후광은 필요 없다공연을  봐도 좋으니 일단 한번 들어보시라결정은 당신의 몫이다. – 박정용 (클럽 ‘벨로주’ 대표)

배드플러스 

2004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 갔다가 처음 접한  배드플러스의 음악은피아노 트리오 형식의 재즈 음악은 대체로 이런 것이라고 내가 들으며 쌓아왔던 귀납적 개념을 완전히 부셔버렸다박력 넘치는 드럼 연주파워풀한 베이스강렬한 피아노 타건이  에반스를 날려보내고 키스 자렛을 와장창 무너뜨렸다재즈의 얼굴을  3인조 헤비메탈 밴드 같았다고 할까너바나의 ‘Smells Like Teen Spirit’이나 반젤리스의 ‘불의 전차 리메이크한 연주는 라디오헤드 음악을 재해석한 브래드 멜다우 못지않게 재즈라는 음악에 대해 젊고 유연한 인상을 주기도 했다지난  새로 나온 앨범을 들어보니 10  사이에  날뛰던 혈기가 적절히 성숙하고 노련해진 듯해서 다시 만날 그들의 공연에 설렌다한편으로는 그때의 배드플러스처럼이번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서  다른 몰랐던 팀의 공연이  음악적 편견을 깨주기를 기대하면서. – 황선우피처 디렉터)

5 25 

그레고리 포터 

그레고리 포터의 목소리는 묵직하다. 그의 몸집만큼이나 말이다. 악기로 치면 더블베이스쯤 되지 않을까? ‘Hey Laura’나 ‘Wolfcry’ 같은 대표곡을 들으며 ‘저음의 보컬이 주는 감동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서울재즈페스티벌 라인업엔 트리오부터 빅밴드까지 다양한 조합의 밴드가 이름을 올렸다. 그 사이에서 보컬 재즈의 힘을 제대로 느껴보고 싶다면 그레고리 포터의 공연이 제격일 것이다. 특히, 아직은 재즈가 낯선, 그러나 재즈가 궁금한 관객들에게도 좋은 기회다. 일부 곡들은 팝적인 요소가 많아서 처음 들을 때부터 쉽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읽고 그레고리 포터가 궁금해졌다면, 그에게 그래미상을 안겨준  앨범을 공연 전에 찾아 들어보길 권한다. –  김관 (‘jtbc’ 사회부 기자)

호세 제임스 

호세 제임스가 블루노트에서 발표한  앨범 .  곡인 ‘It’s All Over Your Body’ 드럼 소리가 나오는 순간  앨범을 좋아할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독특한 그루브와 공간감재즈 명가 블루노트에서 앨범이 나왔다 해도 이것을 온전히 재즈로 받아들이기엔 무리가 있었다호세 제임스의 매력은 바로 여기에 있다그는 재즈를 기본으로 깔되 여기에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제대로 펼쳐놓는다솔과  같은 음악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며 로킹하거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하고최근에  빌리 홀리데이 헌정 앨범에선 정갈한 피아노 트리오와 함께한다무대 위에서  다양한 스타일과 정서와 무드를  번에 맛볼  있을 것이다 독특한 그루브의 연주와 매력적인 보컬이 이끄는 대로– 김학선(대중음악 평론가)

카디건스

1990년대 이후의 음악 가운데서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100류의 리스트를 추린다면 카디건스의 ‘Lovefool’ 반드시 포함되지 않을까 싶다셰익스피어의 고전을 MTV풍으로 재해석한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 삽입되면서 널리 알려진  곡은  무렵의 삐삐 인사말과 싸이월드 배경음악을 단숨에 평정할 정도로 즉각적인 인기를 누렸다왕년의 로미오였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니컬슨을 닮은 슈퍼모델 수집가로 환골탈태할 만큼의 세월이 흐른 뒤에야니나 페르손의 사각거리는 보컬을 직접 경험할  있게 됐다사실 카디건스를 ‘Lovefool’로만 기억하는  다소 섭섭한 일이다섬세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데뷔 앨범의 수록곡 ‘In The Afternoon’이나 블랙사바스를 몽롱하게 커버한 ‘Iron Man’ 다시 들어도  세련된 느낌이다소문이 자자한 라이브 실력에 대한 기대도 크다. –정준화피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