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자외선 차단 수치가 아니라 내 피부 컨디션에 맞는 성분과 텍스처를
얼마나 담아, 어떻게 잘 버무렸는지를 꼼꼼히 따질 때다.

1. Lancome

UV 엑스퍼트 XL-쉴드 SPF 50/ PA++

누구에게? 장파 UVA도 차단하고 대기 오염 물질도 털어내고 싶다면
피부 깊숙이 침투해 피부를 칙칙하게 만들고 피부 탄성을 떨어뜨리는 장파 UVA를 막기 위해 ‘XL-쉴드TM’를 처방했다. 이 성분은 자외선만이 아니라 대기 중의 오염 물질과 탄소 분자가 피부 표면에 들러붙는 것까지 확실히 막아준다. 아주 얇게 발리니 틈틈이 덧발라도 메이크업이 밀리는 일도 없다. 30ml, 5만7천원.

 

2. Iope

UV 쉴드 선 프로텍터 SPF 50+/ PA+++

누구에게? 보송보송한 마무리감과 촉촉함이 모두 필요한 건성 피부 
밀크 로션처럼 가볍게 펴 발리고 흡수도 빠르다. 두세 번씩 겹쳐 발라도 답답하거나 하얗게 들뜨는 백탁 현상이 없을 정도. 다른 자외선 차단제와 비교해 끈적임이 거의 없으면서도 매트하다는 느낌보다 촉촉함이 더 많이 느껴진다. 60ml, 3만2천원대.

 

3. Dior

원 에센셜 시티 디펜스 SPF 50+/ PA+++
누구에게? 피부 속에 독소가 쌓이는 걸 막고 싶다면
자외선은 물론 미세먼지와 모래 바람 때문에 피부 속에 독이 쌓일까 무섭다면 탄탄한 스킨케어 기능을 갖춘 제품을 찾자. 모링가씨 추출물이 대기 중의 유해 물질이 피부에 달라붙는 것을 막아주고, 히비스커스 추출물이 피부 속에 남아 있는 유해 물질이 독소로 변질되는 것을 억제해준다. 스킨케어의 맨 마지막 단계에 사용할 것. 30ml, 7만8천원.

 

4. Melvita

프로선 SPF 50
누구에게? 아기가 발라도 좋을 만큼 순한 제품을 찾는다면 
100% 미네랄 필터를 사용한 유기농 선케어 제품으로 까다로운 코스메비오의 인증까지 받았다. 코푸아스 버터와 부리티 오일, 바오밥 오일의 조합 덕분에 유기농 제품에서 흔히 보이는 백탁 현상이 거의 없을 만큼 부드럽게 발리면서 피부 톤을 살짝 잡아주는 역할까지 한다. 40ml, 4만5천원.

 

5. Avene

트레 오뜨 프로텍씨옹 에멀전 쌍 파르팡 SPF 50+/PA+++
누구에게? 화학적 필터에 민감하다면
자외선 차단제를 발랐을 때 오히려 피부가 간지러운 사람, 화학적 필터에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피부를 위해 ‘옥토크릴렌’ 성분을 쏙 뺐다. 번들거림을 잡기 위해 피지를 조절하는 글리세릴 라우레이트 성분을 담았으니 메이크업 베이스로 사용하기에도 좋다. 문지르기보다 톡톡 두드리듯 펴 발라야 제품이 고르고 빠르게 흡수된다. 50ml, 3만2천원.

 

6. La Mer

레퍼레티브 스킨 틴트 SPF 30

누구에게? 햇빛만 보면 쉽게 칙칙해지는 피부라면
해초 발효 성분인 ‘트랜스루슨씨 퍼먼트’ 성분이 바르는 순간 피부 톤을 투명하게 잡아주면서 그 상태를 오후 내내 유지시켜준다. 라메르만의 특허 성분인 미라클 브로스 역시 듬뿍 담겨 다양한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가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40ml, 12만원대.

 

7. O Hui

퍼펙트 선 레드 SPF 50+/ PA+++
누구에게? 햇빛을 받으면 쉽게 붉어지는 피부라면
비타민 D 유사체인 천연 성분 ‘크리신TM’ 성분이 태양빛 속의 유해한 자외선 A와 B는 차단하고 비타민 D 합성에 필요한 빛은 통과시켜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해준다. 여기에 세이지 추출물이 더해져 UV로 인해 피부가 쉽게 붉어지는 것까지 함께 막아준다. 쫀득한 젤처럼 피부에 착 감기는 질감도 인상적. 50ml, 3만8천원.

 

8. Chanel

수블리마지 라 프로텍시옹 UV SPF 50
누구에게? 스킨케어 기능까지 누리고 싶다면 
마다가스카르산 바닐라와 바닐라 플래니폴리아 추출물이 햇볕에 노출되어 주름이 생기는 것을 예방한다. 이 성분은 손상된 섬유아세포에까지 작용하니 자외선 차단 본연의 기능을 넘어 피부 노화의 징후까지 확실하게 케어한다. 여드름 유발 가능성 테스트까지 마쳤으니 심한 지성 피부만 아니라면 누구든 안심하고 쓸 수 있다. 30ml, 00만원.

 

9. La Roche-Pasay

유비데아 SL 멜트-인 크림
누구에게? 빛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면
일명 ‘햇빛알러지’라고 태양빛에 오래 노출되면 살살 간지럽고 울긋불긋해지는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데 탁월한 라로슈포제 온천수와 비타민 E를 담은 건 기본, ‘Uvinul A+’ 필터가 장파 UVA까지 확실히 차단해준다. 피부과 전문의의 감독 아래 테스트까지 마쳤으니 자외선 차단제 하나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민감성 피부의 소유자에게 제격. 30ml, 4만원대.

 

10. Estee Lauder

더블 웨어 올데이 글로우 BB 모이스처 SPF 30/ PA+++
누구에게? 피지와 모공이 두드러진 지성 피부
수은주가 올라갈수록 지성 피부의 소유자는 괴롭다. 자외선 차단제부터 프라이머, 파운데이션을 모두 챙겨 바르기란 버겁기만 하니까. 더블 웨어 라인 특유의 번짐 없는 롱 래스팅 효과는 기본, 스킨 바이탈라이징 펄 에센스가 광채를 더해준다. 30ml, 6만원대.

 

11. Yves Saint Laurent

포에버 라이트 크리에이터 UV 프로텍션 SPF 50/ PA+++
누구에게? 메이크업 베이스 효과까지 원한다면 
글리칸액티프 성분을 함유해 피부에 자연스러운 광채를 되살리고, 생크림처럼 촉촉하게 발리면서 자연스러운 광을 남겨 피붓결을 정돈해주는 효과까지. 게다가 안티-폴루션 콤플렉스가 피부에 얇은 보호막을 씌워 공기 중 오염 물질을 막아준다. 유분기와 밀림 현상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와 베이스 역할을 함께 해주는 제품을 찾는 이에게 딱이다. 30ml, 7만원대.

 

12. Innisfree

스마트 파운데이션 더스트 블록 SPF 35/ PA++
누구에게? 오염 물질까지 막고 싶다면
아주 얇은 필름 보호막을 피부에 씌워 공해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든든히 지켜준다. 발림성도 좋아 파운데이션을 발랐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만큼 가볍고 자연스럽게 피부 톤을 보정해준다. 번들거림이 없음은 물론이다. 15ml, 6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