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를 대표하는 아이콘인 산다라박과 천둥 남매가 데뷔 이후 처음으로 ‘남매’라는 이름으로 더블유의 카메라 앞에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