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사랑이 끝나기 직전 너는 내가 북극성처럼 영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971년 조니 미첼은 달콤해서 더 씁쓸한 어떤 기억에 관해 읊조리듯 노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