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질 듯 말 듯한 눈물 방울을 머금은 눈빛 하나로 시선을 사로잡는, 쉽지 않은 힘이 배우 천우희에게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