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엔 빅 사이즈 이어링에 다양한 이어커프를 레이어드해
귀의 ‘위, 아래’를 장식하는 것이 트렌드. 귓불에 정체되어있던 이어링의 감각적인 변신을 감상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