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배우라는 수식이 익숙해진 크리스탈.
연기자로서 성장의 시간을 즐기는 그녀는 그 어느 때보다
그윽한 아름다움과 깊어진 눈빛을 내뿜는다.
짙은 어둠 속에서도 제 빛을 잃지 않는 크리스탈의 눈부신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