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원색과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로 활짝 피어난 여자들의 봄.

1. 장미 한 송이가 발등에 내려앉은 여성스러운 핑크색 펌프스는 디올 제품. 1백만원대.
2. 네온 컬러와 투명한 보석이 조화를 이룬 이브닝 클러치는 지미추 제품. 3백만원대.

3. 난초 그림을 가방 겉면을 비롯해 안감까지 뒤덮은 커다란 크기의 피카부 백은 펜디 제품. 8백13만원.

4. 불규칙한 패턴이 멋스러운 흰색 선글라스는 젠틀몬스터 제품. 28만원.
5. 꽃 모양 펜던트와 여러 줄로 이루어진 체인 장식이 특징인 목걸이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6. 발등을 비롯해 뒤축까지 꽃 모양 주얼리를 장식한 T-스트랩 슈즈는 돌체&가바나 제품. 가격 미정.

7. 수성펜으로 꽃무늬를 그린 듯한 사이키델릭 하이 부츠는 루이 비통 제품. 3백50만원대.

8. 꽃무늬를 비즈로 촘촘하게 장식한 연보라색 클러치는 디올 제품. 4백만원대.

9. 꽃잎을 고리 형태로 표현한 천 소재 목걸이는 스베바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63만원.

10. 질감이 독특한 소재에 보석을 장식한 네크리스는 엑 송프라세르트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80만원.

11. 브랜드를 상징하는 카멜리아를 아플리케 장식한 핸드백은 샤넬 제품.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