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팽한 긴장과 관능미가 공명하는 시간.
배우 이미연의 화양연화는 바로 지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