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부터 다 큰 어른들이 48색 색연필을 옆에 두고 색칠공부에 몰두하더니 이제는 심지어 서점 한 켠에서 아동용 그림책을 고르기 시작했다. 예쁜 그림과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야기로 채워진 그림책을 보는 것이 많은 2030 여성들의 새로운 감성 치유법으로 떠오른 것. 일단 한 번 속는 셈치고 서점에 가서 이 다섯 권의 책들을 살펴보시길.

<스미레 할머니의 비밀> 우에가키 아유코 글 • 그림

스미레 할머니는 소문난 바느질꾼이다. 손녀에게 줄 원피스를 만드는 일은 물론이고

나비의 찢어진 날개를 고치는 일까지 척척 해낸다. 각종 바느질 도구부터 화려한 천 하나 하나가

세밀하게 표현되어 마치 예쁜 ‘숨은 그림 찾기’ 책을 보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든다.

<바둑이와 야옹이> 피터 매카티 글 • 그림

어린 순이네 집에는 바둑이라는 강아지와 야옹이라는 고양이가 살고 있다.

심지어 그 둘은 세상에 둘도 없는 단짝친구다.

이 책은 이러한 두 가지 설정만으로도 저절로 ‘귀여워’라는

감탄사를 이끌어내는데 심지어 그림마저도 모든 애견인과 애묘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만큼 사랑스럽다.

<순이와 어린동생> 쓰스이 요리코 글 • 하야시 아키코 그림

엄마가 잠시 외출한 사이 순이는 동생 영이를 혼자 보살핀다.

동생을 책임지며 마치 어른이 된 것 같은 뿌듯함을 느끼는 것도 잠시,

순이가 없어지면서 영이는 불안해지기 시작한다. 출간된지 2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딸에게 읽어주고 싶은 책’ 목록에서 늘 빠지지 않는 걸작이다.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 맥 바넷 글 • 존 클라센 그림

오로지 검정색과 하얀색만이 존재하는 세상에 살던 애너벨은

어느날 우연히 알록달록한 털실을 발견한다. 마을 사람들과 강아지에게

계속 스웨터를 떠주어도 결코 닳지 않는 이 마법이 털실로 인해

애너벨의 마을은 조금씩 색을 입어간다.

<아빠와 나> 세르주 블로크 글 • 그림

여자들의 생각하는 이상적인 아빠와 아들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내려주는 책이다. 마치 어린 아이가 그린 듯한 투박하고 순수한 그림체는

자칫 평범해 보일 수도 있는 이야기에 진정성을 불어 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