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의 뜨겁고 정열적인 기운으로 가득한 돌체&가바나의 여인. 화려하고 웅장한 새 계절의 막이 올랐다.